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풀·꽃·나무 친해지기

[풀·꽃·나무 친해지기] (16) ‘천하무적’ 쇠뜨기

[풀·꽃·나무 친해지기] (16) ‘천하무적’ 쇠뜨기 기사의 사진
포자(왼쪽)·영양줄기. 필자 제공
하천변이나 호숫가 등 습기 있는 지역에서 밭을 일구는 사람들에게 가장 미움을 받는 잡초를 꼽으라면 단연 쇠뜨기가 꼽힐 것이다. 쇠뜨기는 햇볕이 잘 들고 습기가 있는 곳이면 산이든 들이든 논밭이든 어디서나 잘 사는 여러해살이 식물이다. 쇠뜨기는 또 도감이나 백과사전의 설명에도 ‘세계적으로는 사막을 제외한 북반구 전역에 분포한다’고 기록되어 있을 정도로 흔한 식물이다.

쇠뜨기는 줄기가 포자(생식)줄기와 영양줄기 두 종류가 있다. 연한 갈색으로 뱀 머리를 닮은 포자줄기가 먼저 올라와 포자를 날리고 스러진 다음 광합성을 하는 녹색의 영양줄기가 올라온다. 겉으로 드러나는 모양은 특별해 보이지만 굳이 원리로 따지자면 목련이나 벚나무와 다를 게 전혀 없다. 양치식물인 쇠뜨기의 경우 포자가 꽃과 열매라면 영양줄기는 잎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쇠뜨기의 영양줄기에는 유리의 주성분인 규소 성분이 많이 들어 있어 농가에서는 농기구를 닦을 때 많이 이용했다. 금속이나 가구 표면에 대고 문지르면 녹이나 때가 잘 지워지기 때문이다.

영양줄기는 속이 비어 있고 마디에 가지 모양의 잎이 돌려나 있는데 마디를 잡아당기면 쉽게 빠져 분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포자줄기를 삶아서 나물로 먹었다는 기록이 있고 소가 즐겨 먹는 풀이어서 쇠뜨기라는 이름을 얻었다고 하는 설도 있는데 실제로 삶아서 먹여도 소가 잘 먹지 않는다고 한다.

쇠뜨기의 다른 특징은 좀처럼 퇴치하기 어려운 식물이라는 점이다. 땅위 줄기는 몇 십㎝에 불과하지만 땅속줄기는 깊게, 멀리 뻗기 때문이다. 땅속줄기가 1.6m까지 뻗는 것이 보고된 바 있고 깊이는 땅속 50㎝ 이상까지 파고들어간다. 따라서 산불이 나 식물들이 타 죽어도 쇠뜨기는 땅속줄기가 살아남아 재생한다. 원자폭탄 투하로 폐허가 된 일본 히로시마에서도 가장 먼저 녹색의 싹을 내민 식물이 쇠뜨기였다고 한다.

최영선(자연환경조사연구소 이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