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즐감스포츠

[즐감 스포츠] 골프대회서 역전승이 많은 이유

[즐감 스포츠] 골프대회서  역전승이  많은  이유 기사의 사진
롯데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칩샷으로 연장전에 들어간 김세영. 롯데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김세영(22·미래에셋)은 국내 투어 5승을 모두 역전승으로 장식해 ‘역전의 여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지난 2월 LPGA 투어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서도 2타차 열세를 딛고 연장전에서 우승, 미국 무대 첫 승을 올렸다. 지난 19일 롯데 챔피언십 우승도 중간에 선두를 내줬다가 뒤집었다. LPGA 무대는 실력의 상향 평준화로 마지막 날 승부가 뒤집어지는 경우가 많아졌다. 올해 LPGA 9개 대회에서 3라운드 선두가 4라운드에서 역전패한 경우는 5번이나 됐다. 세계랭킹 1∼3위인 리디아 고(코츠 챔피언십), 박인비(바하마 클래식), 스테이시 루이스(혼다 타일랜드)조차 역전패한 경험이 있을 정도다. 미국남자프로골프(PGA)는 21개 대회 중 15번이나 된다.

역전패가 잦은 것은 선두 선수의 중압감 때문일 것이다. 2012년 PGA 투어 3라운드 선두의 최종 4라운드 평균 스코어는 전체 평균보다 못하다. 역전을 밥 먹듯 하는 김세영조차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3타차 단독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했다가 역전패한 경험이 있다. 마지막 날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선두 쟁탈전. 골프 경기를 지켜보는 또 다른 묘미다.

서완석 체육전문기자 wssu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