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페루·르완다서 1년간 시정자문단으로 활동한 경험담 책으로 펴내

‘길을 떠나 다시 배우다’ 두권으로 출간… “반성과 성찰의 시간… 인생에서 가장 잘한 선택”

오세훈, 페루·르완다서 1년간 시정자문단으로 활동한 경험담 책으로 펴내 기사의 사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해 아프리카 르완다에서 봉사활동을 하며 흑인 아이를 안아주고 있다. RHK 제공
오세훈(54) 전 서울시장이 중남미 페루와 동아프리카 르완다에서 6개월씩 지내며 써내려간 일기를 모아 책을 냈다. ‘오세훈, 길을 떠나 다시 배우다’(RHK)란 제목 아래 ‘페루 리마 일기’와 ‘르완다 키갈리 일기’, 두 권으로 구성했다.

2011년 8월 서울시장 직에서 사퇴한 오 전 시장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중장기 자문단에 지원해 2013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년간 페루의 수도 리마와 르완다의 수도 키갈리에서 시정 자문관으로 활동했다. 그는 서문에서 “사퇴한 뒤 시민이 부여해준 임기를 다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안은 채 국내외를 다니며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코이카 자문단 활동에 대해선 “인생에서 가장 잘한 선택”이라고 했다.

“가장 중요한 변화는 내면의 변화다. 이곳에 와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스스로를 돌아보게 되었다… 50년 넘게 살면서 이렇게 깊이 내 존재의 의미를 씹고 또 곱씹어본 적이 있던가.”

그는 코이카 직원들과 작은 집을 빌려 지내면서 직접 음식을 해 먹고,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고, 현지 공무원과 시민들을 만났다. 엄청난 지하자원을 바탕으로 급속한 산업화와 도시화를 이뤄가는 페루의 면모를 놀랍게 지켜보고, 100만명 이상이 학살된 1994년의 인종갈등을 불과 20여년 만에 극복해낸 르완다의 리더십에 새삼 감탄한다.

오 전 시장은 “가르치면서 배우고, 베풀면 얻는다”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했다. 그는 책에서 한국인들이 잘 모르는 두 나라의 실상과 가치, 문화, 가능성 등을 충실하게 보고하는 한편, 한국 정부와 국민들을 향해 국제사회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기여를 주문한다.

오 전 시장은 책 말미에 “대한민국이 국제사회로부터 존경받는 품격 있는 나라로 가기 위한 긴 여정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생각할 수 있는 조그마한 계기가 된다면 기쁘겠다”고 출간 의미를 설명했다. 특히 “나는 그동안 선입견에 갇혀 선진국만을 고집하다가 이제 겨우 다른 세상에 눈을 뜨게 되었다”고 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