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네팔 대지진, 자국 등산객 파악도 못한 한국대사관… 여행사는 비싼 수수료 챙겨

극적 생환 전승완씨 지적

네팔 대지진, 자국 등산객 파악도 못한 한국대사관… 여행사는 비싼 수수료 챙겨 기사의 사진
네팔 히말라야 트레킹을 떠난 전승완씨 가족이 산행 첫날인 지난달 17일 랑탕 코스 초입인 샤브르베시의 흔들다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들은 8일 뒤인 25일 해발 3930m 라우레비나야크 산장에서 지진을 만났다. 아래 사진은 전씨 가족이 천신만고 끝에 카트만두로 돌아와 29일에 찍은 숙소 모습. 트레킹 출발 전까지 묵었던 이 호텔은 처참하게 무너졌다. 전승완씨 제공
두 딸과 조카를 데리고 네팔 히말라야를 걸어서 내려온 전승완씨는 5일 기자와 통화하면서 한국대사관의 소극적 대응 태도를 꼬집었다. 전씨는 “카트만두로 돌아와 대사관에 전화해 보니 히말라야에 들어간 한국인이 누군지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했다.

네팔 당국은 히말라야 등산객의 여권을 일일이 확인·복사한 뒤 40달러 정도를 받고 확인서를 내준다. 한국대사관이 네팔 정부와 공조해 한국인 등산객 명단을 파악할 수 있지 않느냐는 게 전씨의 생각이다. 그와 통화한 대사관 직원은 “네팔 정부에서 안 준다”고 말했다고 한다. 전씨는 “대사관이 연락해오는 사람만 확인한다면 무슨 의미가 있느냐. 트레킹 코스인 랑탕처럼 등산객이 많은 쪽으로 셔틀 차량을 준비해준다든지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전씨는 “3일 카트만두 공항에서 방콕으로 나올 때 보니 대사관 직원들이 태극기를 걸어놓고 앉아 있는데 거기에 왜 있는지 모르겠더라. 외교부나 대사관의 태도를 보면 각자 재주껏 해결하고, 그러다 안 좋은 일이 생기면 어쩔 수 없다는 식 같았다”고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직 한국인 실종자는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외국 원정대 소속이거나 단독 여행객일 경우 확인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여행사들이 지진 때문에 귀국 일정을 당긴 사람들에게 평소보다 비싼 수수료를 받아 챙긴다는 지적도 나왔다. 전씨는 출국 날짜를 바꾸면서 가족 1인당 3만원씩 웃돈을 내야 했다. 그는 “위급해서 빨리 나와야 하는 사람들에게 턱없는 수수료를 내라고 하면 안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강창욱 조성은 기자

kcw@kmib.co.kr

[관련기사 보기]
▶[네팔 대지진] 붕괴 건물 속에서 5일 만에 생환
▶[4·25 네팔 대지진] 이재민 천막촌 가보니 “먹을 것과 물이 없는 게 가장 힘들다”
▶[4·25 네팔 대지진] 4개월 아기 22시간 만에 ‘기적의 생환’
▶[네팔 대지진] 사망자 6100명 넘어, 사망 1만5000명 달할 수도…수인성 전염병 창궐
▶ [영상] 독일 산악인이 직접 찍은 에베레스트 산사태… 깔깔 웃다 혼비백산 도망
▶33살 구글 임원이 네팔 지진 사망 전 올린 마지막 사진
▶ [네팔 대지진] “인구 70만 대도시의 비극” 4·25 네팔 참사 텀블러 사진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