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과 탐색적 대화 아무 조건 없다” 황준국 6자회담 대표 밝혀

재개 조건도 크게 완화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5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탐색적 대화에는 별도의 조건이 없다”고 밝혔다. 방미 중인 황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탐색적 대화는 북한의 (비핵화 이행) 의도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므로 조건 없이 만나서 진정성을 확인하겠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기존에도 북한과의 탐색적 대화를 모색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으나 이번에는 ‘조건이 없다’는 메시지를 특별히 강조한 것이다.

황 본부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 재개 조건에 대해 (북한을 제외한) 5자 간에 긴밀히 협의한 결과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됐고 그것을 바탕으로 탐색적 대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6자회담 재개의 조건도 크게 완화됐다. 같은 날 정부 고위 당국자는 “과거에 비해 6자회담의 재개 조건을 놓고 (나머지 5개국 사이에서) 그림이 그려졌다고 본다”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들을 이행하겠다는 구체적인 ‘신호’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인공위성·미사일 발사 실험 유예, 영변 핵시설 동결 등 조치들이 과거에는 A에서 Z까지 이행돼야 한다고 했다면 지금은 그렇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이는 일단 북한이 6자회담에 참석한 뒤 핵물질 농축 중단 등의 사전 조치들을 이행해도 된다는 의미로, 탐색적 대화에도 응하지 않는 등 북한이 무반응으로 일관하자 나머지 5개국이 ‘기준’을 낮춘 것으로 풀이된다.

워싱턴=배병우 특파원

bwb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