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어린이들이 체감하는 행복도가 네팔과 에티오피아 등 최빈국 아동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입시 스트레스, 외모에 대한 낮은 자존감이 원인으로 꼽혔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아동의 행복감 국제 비교연구’ 결과 한국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이 조사 대상 12개국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 콜롬비아 네팔 독일 등 12개국의 8세, 10세, 12세 아동 4만25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국 아동의 행복감(10점 만점)은 8세와 10세의 경우 각각 8.2점, 12세는 7.4점에 그쳐 12개 국가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12개국 평균이 8세 8.9점, 10세 8.7점, 12세 8.2점인 것과 비교해 0.5∼0.8점 낮은 결과다. 그만큼 한국 아이들이 다른 나라 아이들보다 덜 행복하다는 의미다.

10세를 기준으로 아동이 가장 행복한 나라는 루마니아(9.3점) 콜롬비아(9.2점) 노르웨이(8.9점) 순이었다. 한국보다 경제발전 수준이 낮은 네팔(8.6점) 에티오피아(8.6점) 아동들도 행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이 별도로 조사한 가족·물질·학교 등 영역별 ‘아동 삶의 만족도’ 결과를 보면 자신의 외모, 신체, 학업성적에 대한 한국 어린이의 만족감은 각각 7.2점, 7.4점, 7.1점이었다. 조사국 평균(외모 8.4점, 신체 8.5점, 학업성적 8.1점)에 한참 못 미치는 점수다.

책임연구자인 이봉주 서울대 교수는 “부모와 사회가 정해놓은 기준에 맞추느라 타인과 비교하는 분위기 속에서 아이들이 위축돼 만족감이 크게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