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조각 선구자’ 김종영 회고전 풍성 기사의 사진
미끈한 나무 조각인데 형상이 구체적이지 않다. 조각가 김종영(1915∼1982)이 1953년 2회 ‘국전(國展)’에 출품한 이 작품에는 ‘새’(사진)라는 제목이 붙었다. 한국 미술사 최초의 추상 조각이 탄생하는 순간이다. 추상이 낯선 시대여서 빨래 방망이를 깎아 만든 작품은 당시 관람객 모독이라는 비난을 들어야 했다.

한국 추상 조각의 개척자 우성 김종영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삶과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전시가 풍성하다. 김종영은 동시대 다른 조각가들이 로댕의 사실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선보였던 것과 달리, 브랑쿠시를 연상시키는 추상 조각의 길을 걸었다.

경남 창원 출신 김종영은 서울 휘문고 재학시절 미술교사였던 장발의 권유로 조각가의 길을 걷게 됐다. 일본 동경미술학교에서 유학했고 해방 이후에는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며 80년까지 30여 년 간 후학을 길렀다.

서울대미술관에서는 ‘김종영의 조각, 무한 가능성’전을 7월 26일까지 연다. 문제작 ‘새’를 비롯해 식물, 산 등 자연에서 영감을 얻은 추상 조각(34점)과 드로잉(6점), 서예작품(5점) 등이 나왔다. 김성희 서울대미술관장은 “서구의 추상 조각이 형식미를 추구했던 것과 다르게 김종영 선생의 추상은 동양의 무위 사상에 바탕하고 있다”면서 “불각(不刻), 즉 가급적 손을 대지 않아 나무와 돌 등 재료가 가진 자연적인 물성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김종영미술관의 ‘김종영의 삶과 예술’전은 아카이브 중심의 전시다. 해방 전 제작한 ‘조모상’ ‘소녀상’ 등 초기작과 함께 그를 스타로 키워준 53년 영국 런던 테이트갤러리의 국제공모전(‘무명 정치수(政治囚)를 위한 기념비’) 입상 관련 자료 등을 볼 수 있다. 8월 28일까지.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