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애 확산 퀴어문화축제 즉각 중단하라”… 한국교회, 퀴어축제 개막식 현장서 반대 기도회

“차별금지법안에는 기독교 말살정책 들어 있어” 교계, 국민대회·기자회견 열고 박원순 시장 비판

“동성애 확산 퀴어문화축제 즉각 중단하라”… 한국교회, 퀴어축제 개막식 현장서 반대 기도회 기사의 사진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나라사랑&자녀사랑운동연대 등 교계 및 시민단체 회원들이 9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퀴어문화축제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교계 및 시민단체들은 9일 동성애단체들이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 개막식을 가진 것과 관련, 동성애 확산 및 조장에 반대하는 집회와 기도회를 잇따라 개최했다.

나라사랑&자녀사랑운동연대,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전국학부모연합, 기독당 등은 이날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바른 성(性)문화를 위한 한국교회 대연합기도회 및 국민대회’를 열고 퀴어문화축제 개최와 동성애 확산 시도를 강력 비판했다. 기도회에는 교계 및 시민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 3000여명(경찰 추산)이 참석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각종 행사가 취소 또는 연기되는 가운데 동성애자들이 ‘퀴어문화축제’를 개막했다”며 “이 나라의 성 윤리를 걱정하는 우리들은 이 자리에 나오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어떻게 변태적 성행위가 인권이고, 이를 인정하지 않으면 형사처벌하게 하려는 것이 인권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한 뒤 “이것이 바로 동성애 차별금지법 안에 숨어 있는 기독교 말살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서울의 중심인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진행하도록 신고서를 수리한 서울시를 비난하며 오후 내내 피켓 시위를 벌였다.

홀리라이프와 선민네트워크 등 15개 교계 및 시민단체가 연합한 ‘탈동성애인권기독교협의회’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탈(脫)동성애 인권유린 박원순 서울시장 및 정치인 규탄대회’ 기자회견을 가졌다. 동성애 관련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8일 방한한 한국계 미국인 브라이언 김(한국명 김광진) 감독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23일까지 한국에 머물며 탈동성애 사례를 수집하고 촬영할 예정”이라며 “동성애는 선천적인 것도 유전적인 것도 아니다. 미국에서 동성애는 치료 가능한 질병”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는 가톨릭과 불교 인사들도 참여했다. 이건호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공동대표는 “동성애는 짐승도 안하는 짓”이라며 “자연의 순리는 음과 양, 남과 여로 되어 있다. 인간임을 포기한 동성애의 확산은 어떤 일이 있더라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탈동성애인권기독교협의회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제2회 홀리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주최 측은 메르스 감염을 우려해 일반 참석자 없이 스태프 중심으로 공연을 갖고 이를 인터넷으로 생중계했다.

한 목회자는 “친(親)동성애자들은 동성애를 반대하는 국민을 혐오세력으로 매도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한 뒤 탈동성애 관련 사역에 써 달라며 후원금을 내놓았다. 홀리라이프 상담센터 봉사자들은 서울시청 앞에 설치된 예수재단 천막에서 동성애 치유상담 캠페인도 벌였다.

행사에 참석한 선민교육학부모연합 이재흥 대표는 “우리 자녀들이 위험에 처해 있다. 남자가 당신의 며느리로, 여자가 당신의 사위로 들어오면 어떻게 하겠는가. 동성애가 사랑? 거짓말하지 마라. 동성애자들은 식성(食性)을 찾는 성 중독자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40여년 동성애자로 살다가 ‘탈동성애 인권운동가’로 돌아온 홀리라이프 대표 이요나 목사는 “동성애를 비롯한 성 정체성의 문제는 평등사회의 인권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이는 거룩한 하나님의 창조적 품성이 훼손된 성적 욕구의 문제이며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가 해결해야 할 복음의 과제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장 백남선 목사)은 이날 담화문을 발표하고 서울시에 퀴어문화축제 취소를 요청했다. 예장합동은 담화문에서 “최근 포털 사이트에서 진행한 투표에선 퀴어문화축제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96%를 차지했다”면서 “진정한 인권은 잘못된 것으로부터 벗어나도록 치유를 돕는 데 있지, 잘못된 것을 방조하거나 그것에 편승하는 데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동성애를 승인하거나 합법화하면 도덕적 문란과 질병이 기승을 부릴 것”이라며 “서울시는 퀴어문화축제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유영대 백상현 최기영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