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인의를 찾아서] 이대목동병원 이동현 교수는…로봇수술법 전파 앞장 ‘인공방광술 250건’ 국내 최다 기사의 사진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용산고를 거쳐 1991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세브란스병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비뇨기과 임상의사를 지냈다. 2001년부터 이대목동병원 비뇨기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1997∼1998년 미국 메이요클리닉과 베일러(Baylor)대학교 부속병원에서 최신 전립선암 수술법을 익혔고, 10년 뒤 미국 뉴저지 암센터에서 한 번 더 1년간 연수를 받았다. 2003년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의대에서 한국인 의사로서는 최초로 다빈치 로봇수술법을 배웠다. 귀국 후에는 이대목동병원 초대 로봇수술센터장을 역임하면서 국내에 로봇수술을 보급하는데 앞장섰다.

이 교수는 국내에서 방광암 환자를 가장 많이 보는 비뇨기과 전문의는 아니다. 하지만 인공방광수술 분야에서만큼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최고 권위자로 손꼽힌다. 이 교수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인공방광수술을 가장 많이 시술한 의사로 다달이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최근 5년간 이 교수는 방광암 절제 후 소장을 이용한 인공방광수술에 거의 전념하다시피 하고 있다. 첫 시술에 성공한 1996년부터 2010년까지 5년간 수술건수가 67건에 불과했는데 2011∼2014년에는 150건을 돌파했고, 올해는 5월말 현재 벌써 33건에 이르렀다.

이 교수는 “인공방광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수술 후 다른 병원에서 요루형성술(아랫배에 구멍을 뚫고 소변 받이용 주머니를 차게 하는 수술)을 받은 방광암 환자들과 달리 소변도 정상적으로 보고, 대중목욕탕도 자유로이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좋아할 때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교수가 의사에게는 피가 마르는 최고난이도 수술이라고 할 수 있는 인공방광수술을 고집하며 인공방광클리닉을 만들고, 활발히 운영하는 이유다.이기수 의학전문기자

▶ 명의&인의를 찾아서 [기사 모두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