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수교 50년] 朴-아베, 수교 50돌 리셉션 교차 참석 기사의 사진
박근혜정부 들어 첫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성사됐다. 도쿄를 방문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이 21일 회담장인 일본 외무성 이쿠라 공관에 도착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주한 일본대사관과 주일 한국대사관이 주최하는 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교차 참석해 축사를 주고받는다. 양국 외교수장은 박근혜정부 들어 처음으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졌다. 이에 따라 이번 수교 정상화 기념일이 3년 이상 경색됐던 한·일 관계가 풀리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한·일 정부는 수교 50주년을 맞이해 기념 리셉션을 상대국 수도에서 각각 개최키로 했으며,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서울과 도쿄의 이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어 “두 정상의 이번 참석이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방일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도쿄 소재 외무성 이쿠라(飯倉) 공관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회담한 데 이어 만찬을 함께했다. 우리 외교 수장의 방일은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1년 5월 김성환 당시 장관 이후 4년1개월 만이다.

회담에서 두 장관은 양국 관계 정상화를 위해선 보다 전향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적절한 시기에 정상회담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도 원칙적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특히 일제 강점기 한국인 강제노동 현장이 포함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 관련, 협의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하자는 데 합의했다. 일본 측은 이 시설에 강제징용을 알리는 표지판을 설치하는 방안으로 우리 측 요구를 일부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윤 장관은 우리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회담 후 열린 양국 외교장관 공동 기자회견에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우호적이고 허심탄회하게,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최근 미국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한·일 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가 상당히 진전됐다” “마지막 단계(final stage)에 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윤 장관은 22일 주일 우리 대사관이 주최하는 수교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기시다 외무상,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함께 참석한다. 윤 장관은 같은 날 아베 총리를 예방해 박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총리 특사로 파견되는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의 박 대통령 예방도 예상된다. 주한 일본대사관 리셉션에는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이 우리 정부 대표로, 일본 측에선 누카가 회장이 참석한다.



신창호 기자 proco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