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수교 50년] 아베 “미래로 눈을 돌리자” 기사의 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가 22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방일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선친 아베 신타로 전 외무상의 사진을 함께 펼쳐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수교 50주년 기념일인 2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꺼내놓은 메시지는 ‘이젠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눈을 돌리자’는 것이었다. 본인이 직접 주일 한국대사관의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행한 연설과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 행사에서 대독한 메시지에는 ‘한·일 우호’ ‘관계 발전’ ‘새로운 미래’ ‘신뢰와 협력’ 같은 단어들이 주를 이뤘다.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한 역사수정주의적 접근법으로 인해 야기됐던 양국 간 갈등을 봉합하고 관계 정상화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셈이다.

아베 총리는 축사에서 자신의 고향인 시모노세키(下關)를 언급하며 “여기는 에도(江戶)시대 조신통신사가 상륙한 곳으로 부산과 자매도시”라며 “일본과 한국 지방자치단체가 교류를 맺는 곳이 많은데 이를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또 “(한·일 양국의 긴밀한 교류·협력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힘을 합쳐 함께 노력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도쿄 총리관저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도 그는 같은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국교 정상화가 이뤄진 지 50년이 지났으니 앞으로의 50년은 ‘가깝지만 소원한 이웃’이 아니라 ‘안보동맹에 걸맞은 형제국가’로 나아가자는 의미였다.

윤 장관 역시 과거보다는 미래에 초점이 맞춰진 박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 대통령은 윤 장관을 통해 한·일 간 현안을 잘 풀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과 함께 올해가 새로운 양국 관계로 전진하는 원년(元年)이 되길 기원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윤 장관의 아베 총리 면담은 오전 11시15분쯤 시작돼 예정시간(15분)을 넘겨 25분가량 진행됐다. 한·일 취재진 50여명이 일본 총리관저에서 이를 지켜봤다. 아베 총리는 시종 진지한 표정이었다고 한다.

면담에 앞서 윤 장관은 아베 총리 선친인 아베 신타로(安倍晋太郞) 전 외무상 사진을 선물했다. 이 사진은 그의 선친이 30년 전 외무상으로 재직할 때 방한했던 모습이다. 아베 전 외무상은 한·일 관계 개선에 힘을 바친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사진은 1984년 7월 7일 열린 양국 외무장관 회담 당시 아베 전 외무상이 이원경 당시 외무부 장관과 서울에서 만나 악수하는 장면과 판문점을 방문한 아베 전 외무상이 손을 든 모습 등 두 장이다. 아베 총리는 이 선물을 받자 ‘아…’라는 감탄사를 터뜨린 뒤 “감사합니다”라고 한국어로 인사했다.

윤 장관은 아베 총리와의 만남이 끝난 뒤 면담 장소를 나오다 만난 기자들에게 “양국 관계 개선 노력을 확대하는 데 (대화의) 방점이 찍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아베 총리에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거론했느냐는 질문에 “일반적으로 이야기했다”고만 답했다. 이어 “양국 간 잔여 현안과 도전이 있는데 세계유산 등재 문제 처리 과정에서 보여줬듯 신뢰와 타협의 정신 아래 접근하면 앞으로 한·일 관계를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질문에는 “신뢰가 쌓이고 여건이 익으면 정상회담 시기도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아베 총리와 윤 장관의 면담에는 우리 측에서 유흥수 주일대사·김홍균 외교부 차관보·이상덕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관방 부(副)장관·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가네하라 노부가쓰(兼原信克) 내각관방 부장관보 등이 각각 배석했다.

윤 장관은 도쿄시내 한 호텔로 자리를 옮겨 일본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오찬 간담회도 가졌으며 일본 공영방송인 NHK와 인터뷰도 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일이) 해결책을 찾게 될 경우 이를 최종 결론 삼아 한국이 다시 문제 제기를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명확하게 해결할 수 있다면 다시 논의할 이유가 없다”며 이 같은 생각을 나타냈다.

윤 장관은 아울러 한·중·일 정상회의 연내 개최 문제에 대해서도 “성사되면 한·일 양국 정상이 만날 수 있겠다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9∼11월 중 개최를 목표로 하는 3국 정상회의 계기에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원한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신창호 이종선 기자 procol@kmib.co.kr

[관련기사 보기]
▶ 엔저에 정치·사회적 악재 겹쳐… ‘역대 최악’
▶ 우리 정부, 日측에 먼저 의견 타진…日 부정 반응 보이다 20일 선회
▶“양국 정상, 대표라는 책임감 갖고 마주봐야 한다”
▶ 朴-아베, 수교 50돌 리셉션 교차 참석
▶ 朴·아베의 ‘축사’… 정상회담 가시권 들어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