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수교 50년] 1965년 조약 비준 때 병풍 등장, 화해 분위기 연출… 주일 한국대사관 리셉션 기사의 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일본 도쿄 쉐라톤 미야코 호텔에서 주일 한국대사관이 주최한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리셉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주일 한국대사관 주최로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이 열린 도쿄 쉐라톤 미야코 호텔의 다이고 연회장에는 일본 정계의 요인들이 총출동해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일본 정가의 기대를 보여줬다.

축사 메시지를 하기 위해 연단에 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국회 회의 일정이 있었지만 야당의 양해를 얻어 행사에 참석했다”고 소개한 뒤 “이것이야말로 일·한 관계의 중요성에 관해 여당도 야당도 같은 인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 건배사를 한 모리 요시로 전 총리는 “맥주가 참 맛있어 보인다”며 “이 맥주 한잔으로 (양국 정상의 행사 참석을 위해 노력한) 여러분들의 노고를 한번에 날렸으면 좋겠다”고 말해 좌중의 호응을 유도했다. 그는 이어 한·일 간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도쿄와 서울에서 열린 수교 50주년 기념행사에 양국 정상이 교차 참석한 사실을 거론하며 “여기 있는 모두의 바람이었을 것”이라며 “그것이 실현된 것은 여러분의 힘”이라고 격려했다.

행사에는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나카타니 겐 방위상, 오타 아키히로 국토교통상 등 장관급 인사와 아베 총리의 ‘외교책사’로 불리는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 등이 참석했다.

또 모리 전 총리를 비롯해 후쿠다 야스오, 하토야마 유키오 등 전직 총리 3명이 참석했고,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의 주인공인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 등 전·현직 국회의장도 자리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 제1야당인 민주당의 오카다 가쓰야 대표, 시이 가즈오 공산당 대표, 요시다 다다토모 사민당 당수 등 여야 대표와 마스조에 요이치 도쿄 도지사 등 지자체장들도 참석했다. 캐럴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대사 등도 자리를 빛내는 등 참석자가 1000명을 넘었다.

우리 측에서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유흥수 주일대사, 김태환 한일의원연맹 회장대행, 오공태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관련기사 보기]
▶ 엔저에 정치·사회적 악재 겹쳐… ‘역대 최악’
▶ 우리 정부, 日측에 먼저 의견 타진…日 부정 반응 보이다 20일 선회
▶“양국 정상, 대표라는 책임감 갖고 마주봐야 한다”
▶ 朴-아베, 수교 50돌 리셉션 교차 참석
▶ 朴·아베의 ‘축사’… 정상회담 가시권 들어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