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수교 50년] 朴“만인의 꿈은 현실이 된다”… 역사적 전환점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열린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장에벳쇼 고로 일본대사(왼쪽 다섯 번째) 등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22일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이 한·일 관계가 거대한 전환점을 맞는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취임 초기 일본에 대해 과거사 문제와 관련, 일관되게 강경한 입장을 취했던 박 대통령 역시 다소 전향적인 입장으로 선회하면서 양국이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협상 국면에 본격 들어갔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 모두 이번 행사에선 관계 개선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했다. 그러나 양국 간 과거사,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없이는 명실상부한 관계 정상화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는 상반된 견해도 여전하다.

◇박 대통령, 미래협력 강조하되 ‘과거사 치유’도 촉구=박 대통령은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올해를 양국 간 미래를 향할 수 있는 전환점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을 수 있도록 만들어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이를 양국 간 새로운 협력의 “가장 큰 장애요소”라고 규정했다.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아베 총리의 노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외교 소식통은 “양국 간 과거사의 짐을 전제조건 없이 내려놓자는 의미는 아닌 것으로 안다”며 “일본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부드럽게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축사에서 ‘무신불립(無信不立)’을 인용하며 양국 간 신뢰를 강조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신의보다 의지할 만한 것은 없다’는 말처럼 양국 국민 간 신뢰와 우의를 쌓아나가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하지만 만인의 꿈은 현실이 된다는 말이 있다”며 “한·일 양국이 1965년 시작한 화해의 여정을 지속하고, 두 나라 국민들이 한·일 관계의 새로운 미래에 대한 꿈을 꿀 수 있도록 그 길을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비록 양국 간에 실타래처럼 꼬인 현안들이 있지만 협력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베 “군 위안부 피해자에 ‘마음 아프다’ 생각”=박 대통령은 앞서 청와대에서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을 접견한 자리에선 아베 내각의 무라야마·고노 담화 계승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비록 ‘무라야마·고노 담화’를 직접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아베 총리의 8월 15일을 종전 70주년 담화에서 역대 일본 내각의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사죄, 책임 등을 그대로 계승하기를 촉구한 것이다. 그러면서 “양국이 신뢰를 쌓는 외교를 통해 과거의 아픔을 치유하면서 양국 관계의 새 전기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누카가 회장은 역사 문제와 관련해 “아베 총리가 고노·무라야마 담화를 계승하겠다고 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도 고통스러운 경험을 한 분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는 생각을 표명하고 있다”며 “양국 정치권 차원에서도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상회담 수순 밟기, 한·일 관계 안정화가 목표=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수교행사 교차 참석은 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의 하이라이트다. 단독 정상회담을 한 번도 갖지 못한 두 정상이 이처럼 양국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것 자체가 관계 진전의 의지를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결국 한·일 양국이 관계 개선의 최대 걸림돌인 위안부 문제에서 해결점을 찾고, 아베 총리가 오는 8월 종전 70주년 담화를 통해 반성 또는 비슷한 수준의 입장 표명을 할 경우 정상회담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일본에선 이를 전제로 한 9월 또는 10월 한·일 정상회담 개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올 하반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 다자 정상회의 기간이나 한·중·일 3국 정상회담 계기가 유력하다. 물론 위안부 문제의 완전 해결은 아니더라도 상당한 수준의 의견 접근이 이뤄졌을 때 가능하다.

남혁상 기자 hsnam@kmib.co.kr

[관련기사 보기]
▶ 엔저에 정치·사회적 악재 겹쳐… ‘역대 최악’
▶ 우리 정부, 日측에 먼저 의견 타진…日 부정 반응 보이다 20일 선회
▶“양국 정상, 대표라는 책임감 갖고 마주봐야 한다”
▶ 朴-아베, 수교 50돌 리셉션 교차 참석
▶ 朴·아베의 ‘축사’… 정상회담 가시권 들어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