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7년간 아내만 사랑한 처칠, 동성애자로 오해 받았다”

처칠 아내 전기 통해 가정생활 뒷얘기 알려져

“57년간 아내만 사랑한 처칠, 동성애자로 오해 받았다” 기사의 사진
윈스턴 처칠(사진) 전 영국 총리가 동성애자일지도 모른다는 항간의 소문과는 달리 부인과의 섹스를 아주 적극적으로 즐겼다고 영국 인디펜던트가 한 역사학자를 인용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심지어 장모에게도 부인과의 섹스 스토리를 적은 편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처칠은 생전에 ‘여성 혐오주의자’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여성들에 별 다른 흥미를 가지지 않았다. 특히 당대에 다른 세계의 지도자들은 여성 편력이 심했지만 처칠은 그런 일이 절대 없었고, 젊었을 때 한 여성과 동침했을 때 ‘말’만 하고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와 게이일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역사학자 소니아 퍼넬이 최근 펴낸 처칠의 부인 클레멘타인의 전기에 따르면 처칠은 부인과 성관계하는 것을 매우 좋아했다. 심지어 처칠은 부인과의 관계를 더욱 즐기기 위해 200명의 애인을 둔 친어머니에게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그런 뒤 어머니에게 “조언 덕에 널브러질 정도로 즐겼다”고 말하기도 했다. 처칠은 장모에게 보낸 편지에서도 “섹스가 엄청나게 즐거운 일인 걸 깨달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처칠은 다만 만난 지 4개월 만에 결혼한 부인과 57년간의 결혼생활을 유지하며 다른 여자에게는 한눈을 팔지 않았고 오직 부인만 사랑했다고 퍼넬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근거들에 비춰 처칠이 동성애자는 아니었다고 결론지었다.

특히 퍼넬에 따르면 처칠은 젊었을 적에는 친구와 함께 파티에 쫓아다니며 여성들의 매력 정도를 점수매기기도 했다. 미인 헬레나 때문에 1000대의 함선이 동원된 ‘트로이 전쟁’에 비유해 ‘저 여자는 함선 200대는 동원할 미인이야’ ‘저 여자는 고작 작은 배 1척 정도나 동원할 수 있을 거야’ 등으로 점수화했다고 퍼넬은 소개했다. 그러면서 퍼넬은 “처칠은 여배우와 놀아난 미국의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이나 인턴과 섹스 스캔들을 벌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등과 달리 지도자급에서는 ‘희귀종’으로 불릴 정도로 한 여자만 사랑한 특이한 남자였다”고 평가했다.

손병호 기자 bhs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