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향기-염성덕] 퀴어문화축제 이후 기사의 사진
건전한 의식을 갖고 있는 국민과 한국교회의 반대를 무릅쓰고 제16회 퀴어문화축제가 지난달 28일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퀴어문화축제조직위의 합작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 시장은 한국교회 지도자들과 만나 서울광장 이용은 신고제이기 때문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수리할 수밖에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박 시장의 이런 입장은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한 발언일 뿐이다.

동성애대책위 확대·개편해야

국민일보가 누누이 지적한 것처럼 이 조례 제3조에는 ‘시장은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 공익적 행사 등을 위한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광장을 관리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는 임의조항이 아니라 의무조항이다. 그동안 퀴어문화축제는 대부분 ‘건전한 문화활동’과는 거리가 먼 상태로 진행됐다. 이번에도 행사장에서는 입에 담기 민망한 구호가 나왔고, 반(半)나체 참가자들이 활보했다. 따라서 서울시는 이 조항을 적용해 퀴어문화축제조직위의 서울광장 이용 신고서를 수리하지 말았어야 했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서울시에 제출한 ‘서울광장 이용 준수사항 동의서’도 지키지 않았다. 이 동의서에는 ‘서울광장 내에서 일체의 협력업체 등 기업 광고, 각종 모금행위, 판매행위는 할 수 없다’고 돼 있다. 하지만 행사장에서는 외국계 기업들이 이런저런 부스를 열었고 퀴어문화축제조직위를 비롯해 10곳이 넘는 부스에서는 버젓이 후원금을 모금했다. 퀴어문화축제조직위가 조직적으로 ‘서울광장 이용 준수사항 동의서’ 내용을 어겼는데도 서울시로부터 제지나 제재를 당했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다.

동성애자들이 16회째 행사를 계속한 것을 보면 내년에도 퀴어문화축제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의 임기가 3년 정도 남았으니 그가 재임(在任)하는 동안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연이어 열릴 가능성은 아주 높다.

이 조직위가 줄기차게 행사를 진행하는 데에는 다양한 노림수가 있을 것이다. 우선 이들은 소수자 인권을 거론하며 동성애자에게 유리한 국내외 여론을 조성하려고 할 것이다. 이 여론을 바탕으로 사실상 동성애자를 ‘우대’하는 법률을 만들고, 군형법을 비롯해 동성애자를 압박하는 법률을 개정하려고 할 것이다. 교과서에 동성애를 미화하는 내용이 많이 들어가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 결국엔 동성애를 비판하면 처벌하고,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법률도 제정하려고 할 것이다.

성경적 가치를 지향하는 한국교회는 동성애 단체들의 이런 노림수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을 비롯해 5개 단체로 구성된 ‘한국교회동성애대책위원회’를 확대 개편할 필요가 있다. 이 위원회에 진보 성향의 기관이나 단체도 가입하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

동성애 폐해 백서 발간하길

한국교회는 대한민국의 심장부에서 벌어지는 낯 뜨거운 행사를 묵과하면 안 된다. 한국교회는 사전에 신고서를 제출해서라도 퀴어문화축제조직위가 내년에 서울광장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선수를 쳐야 한다. 만약 서울시가 퀴어문화축제조직위의 서울광장 사용 신고서를 수리하면 법원에 사용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서라도 막아야 한다. 국회 교육부 국방부 등을 상대로 동성애 단체들의 입법 로비와 교과서 개정 기도를 저지시켜야 한다. 동성애를 지지·옹호하는 정치인들은 반드시 선거 때 표로 심판해야 한다.

전국 목회자들은 동성애가 반(反)성경적이고 비윤리적이라는 점을 널리 알리는 설교를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특히 교회 주일학교와 중·고등부 학생 등 다음세대가 올바른 성윤리와 성의식을 갖도록 세심하게 지도하고 돌봐야 한다. 한국교회가 동성애의 폐해를 알리는 백서도 만들어 배포할 때가 됐다.

염성덕 종교국 부국장 sdyu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