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原電 우리에게 무엇인가] 원전 관련 인재양성, 해외선 이렇게 한다 기사의 사진
이미지를 크게 보려면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여기를 클릭하세요

국내 원자력 산업 분야 인력 규모는 외국에 비해 상당히 적은 상황이다. 원전 해외 수출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이를 수행할 전문 인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선 전문 인력 양성 시스템이 중요하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지난 4월 발표한 ‘2013년도 원자력산업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2012년 원자력 산업 분야 인력 규모는 2만8195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해 일본의 경우 총 4만6909명이 원자력 산업 분야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인력 규모는 일본의 60% 수준인 셈이다.

미래부가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정범진 교수와 함께 분석한 ‘국제기구 원자력 인력양성 동향’ 자료에서는 유럽의 경우 원자력 분야에 대한 전문 인력 수요는 늘고 있지만 공급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유럽은 개별 국가 차원이 아닌 유럽연합(EU)이 원자력 교육훈련에 대한 대응을 모색하고 있다. EU는 ‘지속가능한 원자력 기술 플랫폼(SNETP)’을 구축하고 교육훈련을 공동으로 담당할 조직을 구성했다. 또 원자력 분야 전문 자격을 상호 인정할 수 있도록 해 활발한 인력 교류가 가능토록 했다. 이밖에도 에너지 관련 직무를 강조하기 위해 기초과학 교육을 강화하고 원자력 관련 직종 교육은 다양한 언어로 된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자력 인재양성에 대한 논의가 급격히 축소됐다. 특히 일본 내 원자력 전공 과정이 설치된 대학이 19개이지만 전공생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원자력 인재개발 네트워크를 구축해 교육훈련 등 모든 프로그램을 대학과 연구소, 산업체 등이 함께 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원전 수출 대상국을 위한 프로그램을 구축해 전문 인력을 원활히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원자력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는 원자력 인력 양성과 지식관리를 위해 별도의 부서까지 만들어 운영 중이다. IAEA 차원에서 회원국 간 원자력 교육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은퇴 전문가와 젊은 인력 간의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등 젊은 인력들이 원자력 분야에 관심을 갖도록 하는 프로그램 개발에 나서고 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