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송민호 힙합 자작 가사 ‘산부인과…’ 논란… “성관계 연상시키는 표현 거부감” 기사의 사진
[친절한 쿡기자] Mnet에서 방송 중인 힙합 가수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 미 더 머니’는 현재 시즌4가 방송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힙합 가수들이 선보인 노래들은 음원 차트에서 좋은 반응을 얻는 등 가요계 전반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와 동시에 종종 여러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출연자가 선보인 자작 가사를 놓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YG의 보이그룹인 ‘위너’의 멤버 송민호가 만든 가사였는데요. 그는 김용수와 3차전에서 랩 배틀을 벌이면서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라는 랩을 쏟아냈습니다. 여성이 아이를 출산하는 의료적인 행위를 성관계를 연상시키는 표현으로 사용했다는 비난이 빗발쳤습니다.

방송이 나가자 송민호의 일부 여성 팬들조차 그에게 실망감을 표현했습니다. 또 방송인 서유리도 ‘자신이 어머니의 배에서 태어난 게 아니라 알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는 내용의 글을 SNS에 올리며 우회적으로 송민호를 비판했습니다(사진).

송민호를 옹호하는 여론도 있습니다. 자유분방하고 기존 질서에 대항하는 성향이 강한 힙합 장르에서 흔히 보이는 표현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또 모든 대중예술이 꼭 윤리적일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있네요. 일부에서는 그렇게 불쾌감을 주는 자극적인 가사는 아니었다며 유독 송민호에게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지나치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런 반론에도 불구하고 인터넷 여론은 송민호에게 다소 비판적인 방향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예전 힙합 장르에는 사회성과 탄탄한 스토리텔링이 자리하고 있었는데 송민호의 랩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죠. 가볍고 자극적인 허세와 신변잡기에 불과하다는 지적입니다.

송민호에 대한 누리꾼들의 격렬한 공방은 힙합의 본질에 대한 토론으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입니다. 사실 힙합은 전투적인 성향이 강합니다. 미국에서는 힙합 가수끼리 디스(상대방을 공격한다는 뜻)전도 자주 일어나는데요. 이런 문화가 상대방에 대한 예의와 연배, 존중심 등을 강조하는 한국 정서와는 다소 맞지 않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한국에서는 과장된 자기 자랑이나 타인 비하는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기도 하죠.

어쨌든 송민호의 가사를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개인 몫입니다. 문화상품이니까요. 다만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말처럼 공개방송인 만큼 자작 랩 가사는 좀 더 신중히 쓸 필요가 있습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