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명의&인의를 찾아서] 신찬수·백선하 교수는… 뇌 조직 매개로 의기투합 ‘같은 길’

성격도 ‘노는 물’도 다른 대학 동기

[명의&인의를 찾아서] 신찬수·백선하 교수는… 뇌 조직 매개로 의기투합 ‘같은 길’ 기사의 사진
희귀난치성 질환 뇌하수체종양의 극복을 위해 적극 협력하는 서울대학교병원 의사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내분비내과 신찬수, 병리과 박성혜, 신경외과 김용휘, 영상의학과 윤태진, 이비인후과 원태빈, 신경외과 백선하, 내분비내과 김성연 교수. 서울대학교병원 제공
신찬수 교수와 백선하 교수는 1987년 서울대 의대 졸업 동기다. 두 사람 다 서울 출신으로 1981년, 각각 관악고교와 경복고교를 졸업했다. 백 교수는 1963년생, 신 교수는 1962년생이다.

두 사람은 의대생 시절, 소위 ‘노는 물’이 달랐다. 백 교수는 말 그대로 ‘샌님’과 같아서 공부만 하던 학구파였다. 주량이 약해서 술도 거의 마시지 않았다.

백 교수는 2002∼2004년 미국 필라델피아 토마스 제퍼슨대학 및 뉴욕 코넬대학 신경외과학교실로 연수를 갔다가 아이들과 부인을 두고 혼자 돌아와 2009년까지 꽤 긴 시간 동안 이른바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할 때는 거의 매일 병원에서 먹고 자며 연구에만 매달렸다.

백 교수는 “술도 못 마시고 놀 줄도 모르니 연구실만 지킬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이하게도 한방에 관심이 많아 의대생 시절 ‘동의학연구회’에 참여, 약을 쓰지 않고 침술 마취만으로 토끼를 수술해보기도 했다.

반면 신 교수는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게 많아 힘든 학업 수행 중에도 다양한 취미활동을 즐겼다. 특히 이화여대 의대 학생들과 같이 하는 의료봉사동아리에 가입,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으로 무의촌 의료봉사를 수시로 다녔다. 안과 전문의인 부인도 이 때 의료봉사를 함께 다니며 사귀게 됐다.

이렇듯 성격도, 노는 물도 사뭇 달랐던 두 교수는 이제 뇌하수체란 뇌 조직을 매개로 같은 길을 걷게 됐다. 신 교수는 인체 내 내분비 호르몬의 비밀을 캐는 내과 전문의, 백 교수는 호르몬 대사를 교란시키는 혹을 도려내는 신경외과 전문의로 신설 뇌하수체센터에 각각 참여해 뇌하수체질환 퇴치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백 교수는 뇌종양센터장, 감마나이프센터장, 파킨슨병센터장 등 진료 및 연구 활동에 도움이 되는 일과 뇌질환 관련 학회 활동에 주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신 교수는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헬스케어 연구소장, 서울의대 기획실장 및 교무부학장을 지내고 현재 서울대병원 의료혁신실장으로 활동하는 등 의과대학 및 병원 관리에도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