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서 타인과 블록 놀이… 국내 연구진이 조작 기술 개발 기사의 사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로봇연구단이 개발한 가상공간 프로그램에서 보드게임의 일종인 ‘젠가’를 하는 모습. 남성이 화면 속 가상의 물체를 손으로 옮기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다른 사람과 가상현실에서 ‘젠가’ 같은 블록 놀이를 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로봇연구단 박정민 박사팀은 4일 “여러 사람이 하나의 가상공간에서 가상물체를 실물처럼 맨손으로 만지고 조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2명 이상이 마주보며 가상공간의 물체를 실물처럼 손으로 잡거나 들고 움직일 수 있다. 가상공간 속 물체의 움직임이 공유되므로 블록 쌓기, 체스 게임 같은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기술은 특수한 장치 대신 보급형 3D TV와 같은 평면 입체 디스플레이에서 구현할 수 있다. 가상현실을 구성하는 데 비용이 적게 든다는 얘기다. 박 박사는 “산업용은 물론 일반용으로도 다양한 서비스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에 개발된 기술은 곡면 디스플레이와 프로젝터, 빔 스플리터 같은 특수 출력장치가 필요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가 체험형 교육·훈련이나 3D 관광안내지도, 3D 인터랙티브 광고, 가상 실감 쇼핑몰, 가상체험 전시·안내물, 의료용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