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명숙 여명학교 교감 ‘아쇼카 펠로우’에 선정

조명숙 여명학교 교감 ‘아쇼카 펠로우’에 선정 기사의 사진
사회혁신가 발굴·지원 단체인 ㈔아쇼카한국(대표 이혜영)은 조명숙(45·사진) 여명학교 교감을 ‘아쇼카 펠로우’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비영리 국제단체인 아쇼카는 1980년부터 전 세계 88개국에서 3000명이 넘는 사회혁신 기업가를 아쇼카 펠로우(Fellow)로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조 교감은 2004년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여명학교를 설립해 탈북 청소년들의 정신건강과 사회적응, 학업 성취를 충족시킬 수 있는 특화된 교육환경을 마련했다. 특히 대안학교 인가 요건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법 개정을 이끌어 내면서 2010년에는 서울시로부터 고교과정 학력인가를 받은 최초의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로 이름을 올렸다.

아쇼카는 향후 3년 동안 혁신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조 교감에게 소정의 생활비를 지원한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