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보상’ 새국면… 유가족, 삼성과 직접 협상한다 기사의 사진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 백혈병 피해 보상 문제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 들었다. 피해자 가족들이 삼성전자와 직접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조정위원회의 활동을 보류해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삼성직업병가족대책위원회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9월 말을 1차 시한으로 삼성전자와 당사자 협상을 마무리하겠다”면서 “그때까지 조정위원회는 조정기일 지정을 보류해 달라”고 밝혔다. 가족대책위는 지난달 23일 조정위가 ‘삼성전자 1000억원 출연 및 공익재단 설립을 통한 보상 문제 논의’를 권고하자 “공익재단을 설립하고 보상을 신청하라는 것은 아직도 많은 세월을 기다리라는 뜻”이라며 삼성전자와 직접 협상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가족위 정애정 간사는 “당사자들끼리 논의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으니 직접 얘기할 시간을 달라는 뜻”이라며 “조정기일은 그 이후에 잡아 달라는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가족대책위의 바람대로 9월 말까지 협상이 마무리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다른 협상 당사자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의 입장이 모호하기 때문이다.

반올림 유가족 교섭단 대표인 황상기씨와 김시녀씨는 지난 8일 반올림 인터넷 카페에 조정위원회 중재 권고안을 거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피해자 마음을 담지 못한 조정안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면서 “삼성은 피해자 노동력 상실분을 충분히 반영한 협상안을 마련해 피해자와 직접 대화에 임하기 바란다”고 삼성전자와 직접 협상을 요구했다. 이는 “권고안을 대체적으로 찬성한다”는 반올림의 입장과 대치되는 것이다. 이에 대해 황씨는 “반올림과 불화가 있거나 조정위를 거부하는 게 아니다”며 “보상안을 현실에 맞게 올리라는 뜻”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삼성전자는 “가족대책위 입장을 잘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가족대책위와 마찬가지로 직접 협상을 하자는 데는 뜻을 같이하고 있지만 반올림 측의 의중을 정확히 알 수 없어 적극적인 태도를 취하지는 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피해자 가족과 삼성전자가 직접 협상을 원하는 건 빠른 보상을 위해서다. 공익재단을 설립하고 거기서 피해 보상 기준을 정하는 절차를 거치면 보상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 공익재단을 설립할 경우 삼성전자가 내놓는 돈 중 일부가 보상 외에 다른 용도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조정위 권고안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내놓는 기금의 30%는 재단 운영자금 및 공익사업 자금으로 사용토록 하고 있다.

조정위는 협상 당사자들의 입장을 바탕으로 오는 17∼21일까지 후속 조정에 들어갈 계획이었으나 가족대책위의 추가 조정 보류 요청으로 인해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