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인의를 찾아서] 안철우 교수는… 국내 손꼽히는 호르몬 치료 ‘명의’ 기사의 사진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1985년 용산고, 1991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했다. 2002년부터 연세의대 내과학교실 교수로 일하고 있다.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당뇨병센터장과 더불어 혈관대사연구소장, 의생명연구센터 소장 등을 맡고 있다.

안 교수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호르몬 치료 명의다. 특히 제2형(후천성) 당뇨병 연구와 치료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지방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당뇨 환자의 정맥을 통해 주사, 혈당을 조절하는 방법을 개발 중이다. 이 치료법은 당뇨 환자의 복부에서 지방을 5g 정도 채취한 다음 중간엽 줄기세포를 분리해 인슐린 호르몬을 분비하는 췌장 세포로 분화시켜 되돌려주는 방법이다.

안 교수는 동물실험 결과 이 치료법의 효과를 확인했다. 내년부터는 사람을 대상으로 본격 임상시험연구에 착수한다.

안 교수는 모바일 인터넷 기반 사이버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통한 당뇨병의 지속적인 관리 및 홍보를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당뇨병은 어떤 질환보다 환자의 자기관리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안 교수는 매일 진료상황을 자상하게 설명하는 방법으로 내분비 호르몬 이상 환자들과 깊은 신뢰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안 교수는 학술활동에도 열성적이다. 2015년부터 대한내분비학회 학술위원회 이사를 맡고 있다. 올 봄에는 세계 28개국에서 내분비대사질환 전문의사 및 과학자 1000여명이 참가한 ‘2015 서울 국제 내분비 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주목을 받았다.

안 교수는 지난해 말 그동안 진료경험을 토대로 호르몬 관련 질환을 설명한 ‘아! 이게 다 호르몬 때문이었어?’(지식과감성)를 펴냈다. 호르몬이 하는 일과 이상분비 때 일어날 수 있는 문제와 대처법을 알기 쉽게 풀어 일반인의 이해를 도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 명의&인의를 찾아서 [기사 모두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