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中 엄지족 잡아라”… 모바일 마케팅 大戰 기사의 사진
‘중국 엄지족’을 잡기 위해 국내 유통사들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잇따라 출시하는 등 모바일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그간 면세점, 백화점 등 국내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이뤄졌던 중국 특수를 온라인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GS홈쇼핑은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携程)’과 함께 한국을 찾는 중국 관광객(유커)을 대상으로 한 모바일 쇼핑 서비스 사업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두 회사는 씨트립이 보유 중인 방대한 고객 데이터베이스(DB)와 GS홈쇼핑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해 유커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다음달 오픈 예정인 모바일 앱은 유커에게 인기가 많은 한국 상품 및 GS홈쇼핑의 히트 상품을 지정한 날짜에 호텔 및 숙소로 배송해주는 모바일 쇼핑을 비롯해 테마파크 입장권 및 외식쿠폰 등을 모바일 쿠폰으로 판매하는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롯데닷컴도 중국 내 직구족을 위한 중국어 모바일 쇼핑 ‘차이나 롯데닷컴’을 이날 오픈했다. 지난해 2월 오픈한 ‘글로벌 롯데닷컴’의 고객 70%가 중화권으로 분류되면서 중화권 고객을 위한 별도 앱을 마련한 것이다. 롯데닷컴은 상품, 결제, 배송 등 서비스를 중화권 고객에 맞춰 특화했다. 중국인에게 인기가 높은 1만여 상품을 선별해 판매하고 중국 내에서 주로 사용하는 결제 수단인 알리페이, 유니온페이, 텐페이, 페이팔, 중국 로컬 카드 등 결제 수단을 다양화했다. 배송 역시 중국 전담반을 구성했고 10월부터는 채팅 서비스도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4일에는 현대백화점그룹의 온라인 종합쇼핑몰인 현대H몰이 중국 현지인을 타깃으로 한 전용 모바일 쇼핑앱을 출시했다. 중국어로 제작돼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직접 내려받을 수 있다. 이밖에 중국 내 티몰 등과의 제휴를 통한 모바일 고객 확보에도 집중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지난달 티몰이 운영하는 ‘글로벌 면세점 서비스’에 입점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역시 올해 초 티몰에 전용관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중국 엄지족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을 강화하는 것은 중국 내 온라인쇼핑 중 모바일을 이용하는 비율이 갈수록 증가하는 것과 관계가 깊다. 코트라(KOTRA) 분석 자료에 따르면 중국 내 온라인쇼핑 시장은 올해 546조원으로 추정되며 그중 43%가 모바일을 통해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중국 내 인터넷 이용 인구 6억4900만명 중 5억5700만명이 모바일을 통해 인터넷에 접속한 적이 있을 정도로 모바일 기기에 대한 사용 빈도도 높은 편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국내 유통사들은 모바일 마케팅을 통해 중국 내 온라인쇼핑 시장 확대를 노리고 있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같은 돌발 변수로 국내를 직접 찾는 오프라인 쇼핑 매출이 급감하는 것을 막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