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성호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한교연 방문 “동성애자차별금지법, 교계 걱정 않도록 노력”

이성호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한교연 방문 “동성애자차별금지법, 교계 걱정 않도록 노력” 기사의 사진
1일 한국교회연합을 방문한 이성호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왼쪽)이 양병희 대표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교회연합 제공
이성호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이 최이우(국가인권위원·종교교회) 목사와 함께 1일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양병희 목사)을 내방하고 양병희 대표회장과 환담을 가졌다.

이 위원장은 “장애인 노인 탈북자 등 다양한 인권 분야에 대해 한국교회가 노력해 온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우리 사회 인권 신장을 위해 의견을 모을 수 있는 부분들을 찾아서 함께 추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대표회장은 “인권이라는 이유로 우리 사회의 건전한 윤리와 도덕적 가치를 무너뜨리는 것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며 동성애 확산을 우려했다.

이 위원장은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금지를 포함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논란에 대해 “기존 인권위원회 입장에서 원칙적인 수준의 답변을 드린 것에 불과하다”며 “한국교회가 걱정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