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원순 시장 주민소환 서명 3만명 넘어서

“퀴어축제 등 동성애 조장”, 신림역·서울역광장 등서 교계와 시민단체 진행

박원순 시장 주민소환 서명 3만명 넘어서 기사의 사진
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4거리를 지나는 시민들이 서울지하철 2호선 신림역 4번 출구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 주민소환 투표청구인 서명부’에 서명하고 있다.
교계 및 시민단체들이 서울시 곳곳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주민소환’을 위한 서명 운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월 10일부터 시작한 서명 운동에는 지금까지 3만4000여명이 참여했다.

서울 신림동에 사는 박모(54·회사원)씨는 2일 서울지하철 2호선 신림역 4번 출구 입구에 마련된 박 시장 주민소환 투표청구인 서명부에 성명과 생년월일, 주소, 날짜를 적고 서명 날인했다.

박씨는 “박 시장이 ‘성적 지향(동성애)’ 조항이 담긴 서울시민인권헌장 제정을 추진한 데다, 수도 서울의 한복판인 서울광장에서 ‘퀴어(성소수자) 문화축제’를 허용하는 등 동성애를 조장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에이즈 고위험군인 동성애자들의 동성애 문화를 더 이상 확산시켜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박 시장의 주민소환 투표청구에 서명한 서울시민은 3만4312명이다.

‘서울시민 주민소환 투표청구위원회’(서청위) 김영일 대표는 “수임자를 모집하고 위원회의 체계를 잡느라 서명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며 “이달 말까지 수임자 1000명을 모집해 서명 마감일인 11월 6일까지 100만명 이상의 서명을 받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서청위는 그간 총 150명의 수임자를 모집했다. 수임자는 청구인 대표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아 시민을 대상으로 서명활동을 하는 이들이다.

김 대표는 “박 시장을 소환하려면 서울 유권자의 10%인 약 84만명의 서명이 필요하다”면서 “중복·무효투표까지 고려하면 전체 유권자의 15%인 126만명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직·홍보사업도 강화하기로 했다. 기독당(대표 박두식 목사),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대표회장 신신묵 목사), 한사랑선교회 등 교계 및 시민단체와 연계해 수임자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매주 목요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서청위 사무실에서 수임자 및 대책 모임도 갖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 7월 2일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박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대표자증명서 교부를 신청했다. 그는 “박 시장은 동성애문제 해결에 적극 대처하지 않고, 남녀의 결혼과 자녀 출산을 통해 행복을 추구하는 서울시민의 전통적 가치관에 큰 혼란을 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주민소환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실시되려면 주민소환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받은 날로부터 120일 이내에 해당지역 유권자 10%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주민소환 투표에서 유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해 과반이 찬성하면 즉시 해임된다.

김 대표는 “박 시장 주민소환을 위한 서명은 신림역 4번 출구와 수유역 1번 출구, 서울역광장 등에서 진행하고 있다”며 “동성애를 반대하는 많은 시민들이 수임자로 나서고 서명에도 적극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010-3021-0186).

글·사진=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