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온라인 마케팅 강화…3세대 앱 뜬다 기사의 사진
신세계백화점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성을 높인 온라인 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이며 온라인 to 오프라인(오 투 오)마케팅에 나선다.

우선 오는 21일 고객과 소통 강화를 위해 ‘3세대 신세계백화점 앱(APP)’을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앱은 시대의 변화와 함께 계속 진화해왔다. 앱을 통해 백화점의 세일정보와 점포 정보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앱이 1세대(2011년)였다면, 고객과 쌍방향으로 소통하며 앱을 통해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형태가 2세대(2013년)였다. 여기에 편리한 정보습득은 물론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물어 쇼핑의 편의성을 한층 높인 3세대 앱을 선보이는 것이다.

3세대 앱에서는 우선 전자영수증 기능을 포함시켜 고객이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구매한 내역을 기존 종이 영수증과 동일한 형태로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오는 21일부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휴대전화번호로 통합하여 로그인을 간편하게 했다.

주차서비스도 한결 편리해진다. 앱에 본인의 차량을 등록하면 언제 백화점에 들어왔고 현재까지 주차비는 얼마인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강남점과 인천점의 경우 본인 차량의 주차위치까지 앱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앱으로 증정된 무료주차권을 가지고 있으면 주차비까지 모바일로 정산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기존 종이 DM(우편물)에서 발급되던 쿠폰북을 앱으로 발행해 특가상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신세계는 또 26일부터 온라인(SSG닷컴)에서 구매한 상품을 오프라인(백화점)에서 직접 수령할 수 있는 ‘매직픽업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매직픽업은 고객들이 신세계 통합 온라인 쇼핑몰에서 백화점 판매상품을 구매할 경우 배송을 기다리지 않고 해당 브랜드 매장에서 상품을 직접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들이 SSG닷컴에서 오후 2시 반 이전까지 상품을 구매하면 구매내역이 고객이 직접 지정한 해당점포에 전달돼 매장에서 당일 바로 수령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조규봉 기자 ckb@kukinews.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