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발 잦은 뇌종양, 표적치료 가능성 찾았다

삼성서울병원 남도현 교수팀

재발 잦은 뇌종양, 표적치료 가능성 찾았다 기사의 사진
국내 연구진이 재발이 잦은 뇌종양의 맞춤 치료를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사진) 교수와 삼성유전체연구소 박웅양 교수팀은 뇌종양 재발 때 다시 생긴 암의 위치에 따라 유전체 돌연변이가 변화하는 특징적 패턴을 세계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15일 밝혔다. 뇌종양은 우리나라 암 중 1%를 차지한다. 특히 악성 뇌종양은 수술로 완전 제거가 어려워 재발이 잦다. 항암이나 방사선 치료를 해도 경과가 좋지 않다. 2년 생존율이 20% 정도로 아주 짧고 2년 안에 10명 중 8명이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이다.

연구팀은 악성 뇌종양 일종인 ‘교모세포종’ 환자 38명을 대상으로 최초 진단받은 암과 이 암이 재발했을 때 나타나는 유전체 돌연변이 특징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처음 암이 발생했던 위치와 비슷한 곳에서 암이 재발하면 최초 암과 비슷한 유전체적 특성이 나타났다.

하지만 다른 곳에 암이 재발하면 최초 암에서 발견되지 않았던 다수의 돌연변이를 갖는 것으로 관찰됐다. 남 교수는 “재발암이 원래 발생한 위치와 다를 경우 반드시 유전자검사를 추가로 실시해야만 정확한 표적치료가 가능함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캔서 셀’ 최신호에 표지논문으로 발표됐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