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선수촌 착공… 복합 주거단지로 기사의 사진
22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수하리 용평돔 체육관에서 2018 평창올림픽선수촌으로 사용될 평창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 착공식이 열렸다. 구닐라 린드베리 IOC 조정위원장과 IOC 위원, 조양호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심재국 평창군수, 정창주 용평리조트 대표이사 등이 첫 삽을 뜨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용평리조트는 22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용평돔 체육관에서 평창 올림픽 및 패럴림픽 선수촌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는 조양호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과 정창주 용평리조트 대표, 구닐라 린드 버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장, 심재국 평창군수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2017년 9월 완공 목표인 평창 선수촌은 4만2000㎡ 부지에 용평리조트가 1800억원을 투자해 8개동 600세대 규모로 짓는다. 평창 동계올림픽 설상 경기시설 중심에 위치한 선수촌은 올림픽 시설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복합 주거단지로 건설될 예정이다.

앞서 조직위와 강원도, 평창군, 용평리조트는 지난 5월 평창 선수촌 조성 및 사용에 관한 기본협약을 공동으로 체결했다. 평창선수촌은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 임시 공사를 거쳐 장애인올림픽 선수촌으로 사용된다.

동계올림픽 조직위 관계자는 “장애인올림픽이 끝난 이후 선수촌이 민간에 분양되기 때문에 올림픽 시설 건설비용 1000억원 가량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두게 됐다”면서 “인구유입 및 수입증대 등에 따라 지역경제, 관광산업이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창주 용평리조트 대표는 “평창 올림픽 선수촌은 올림픽에 꼭 필요한 시설로써 완벽한 기능을 다하고 지역경제에 이바지하는 올림픽 유산이 될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선수촌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평창=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