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애 확산은 종말적 현상… 사회 붕괴시킬 문제”

서울신대 현대기독교역사硏 세미나

“동성애 확산은 종말적 현상… 사회 붕괴시킬 문제” 기사의 사진
서울신학대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가 22일 ‘동성애는 자연적 질서인가’를 주제로 개최한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박문수 목회신학연구원 원감의 발표를 듣고 있다. 서울신학대 제공
박문수 목회신학연구원 원감은 22일 서울신학대(총장 유석성)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가 개최한 세미나에서 “동성애 확산은 사회구조를 붕괴시킬 중대한 문제”라며 “기독교사적으로 종말적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감은 이날 경기도 부천 서울신대에서 ‘동성애는 자연적 질서인가: 성적 지향에 대한 신학적 변증’을 주제로 열린 ‘제81회 정기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원감은 “동성애를 단순히 유전 또는 질병으로 이해하려는 것은 동성애를 합리화하려는 것”이라며 “동성애는 인간 본성의 타락이자 사회심리학적 병리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동성애는 죄이지만 돌이킬 수 없는 죄는 아니다”라며 “동성애자들이 동성애 문제를 신앙 안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교회가 해결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예수님은 창녀에게 다가가셨고 그녀를 용서하시며 다시는 그렇게 하지 말라고 하셨다”며 “우리도 동성애적 성향을 가진 이들에게 다가가 용서하시는 예수님을 알리고 회복을 도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원감은 성경을 왜곡해 동성애를 옹호하는 이들의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결혼은 사람과 사람의 결합으로 성경은 동성결합을 허용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성경적 관점에서 성의 목적은 개인의 만족이 아니라 남성과 여성 상호 간의 기쁨과 만족이며 이를 통해 서로를 완성하는 것”이라면서 “성경은 결혼한 부부 이외의 모든 성관계를 정죄하고 있다”고 공박했다.

또 ‘여자와 교합함같이 남자와 교합하지 말라’는 내용이 들어 있는 레위기는 당시의 제사법으로 오늘날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는 주장에 대해 “레위기 본문은 단순한 제사법이 아니라 지금도 지켜야 할 성결(聖潔)규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성경은 동성애를 하나님 목전에 가증한 일이라고 분명히 지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예수님은 동성애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금지한 것이 아니다’라는 주장에 대해선 “예수님은 동성애를 죄로 여기는 구약을 인정하고 완성하신 분”이라고 반박했다.

박 원감은 교회가 동성애자들을 돕기 위해서는 이들도 구원 대상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래야 이들을 치유할 책임의식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원감은 “학교 등 각 교육기관에선 ‘바람직한 성은 인격적 관계를 기초로 한 이성애적 결혼’임을 가르쳐야 한다”면서 “이것이 우리 사회에 온전한 성을 회복시키는 길”이라고 말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