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인의를 찾아서] 김진구 교수는 자타 공인 무릎관절질환 전문가… 유명 운동선수 치료 ‘재기’ 도와 기사의 사진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1982년 서울 경복고교, 1990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다. 이후 1996년부터 인제의대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교수로 재직하다 금년 봄 건국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교수로 이직했다.

현재 건국대병원 스포의학센터장 및 초대 스포츠의학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김 교수는 앞서 10년간 서울백병원 스포츠의학센터장을 역임했고 2011∼2014년 4년간 부원장직을 수행하며 병원행정 경험을 쌓았다.

1999년 호주 애들레이드 스포츠 센터 연수 중 스포츠의학의 필요성을 인지, 2002∼2003년 세계적인 스포츠 의학 연구소가 있는 미국 피츠버그대학 스포츠센터를 다시 방문, 선진 스포츠의학 기술을 익혔다. 최근엔 유·소년 스포츠 선수들의 예방의학과 재활 치료에 대한 연구도 활발히 하고 있다.

김 교수는 자타공인 무릎관절질환 전문가다. 특히 스포츠 손상에 의한 무릎부상의 조기진단과 치료 및 재활, 예방 분야 연구에 집중, 누구보다 다양하고 많은 임상진료 노하우를 축적했다. 그는 지금까지 무릎관절 수술만 연평균 1000건 이상씩 시술해 왔다.

김 교수는 저명 운동선수들이 자주 찾는 스포츠의학 명의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쇼트 트랙의 안현수, 스피드 스케이트의 이상화, 축구의 안정환·설기현, 올림픽 유도 삼관왕 이원희, 야구의 홍성흔 선수 등 국내외 경기에서 맹활약 중인 유명 운동선수와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을 치료해준 덕분이다.

현재 정형외과 분야 국제 학술지 ‘아메리칸 저널 오브 스포츠 메디신’(AJSM)의 편집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밖에도 대한스포츠의학회지 편집장 및 이사, 대한정형외과학회와 대한관절경학회 및 슬관절학회 학술 위원,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홍보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반월상 연골 이식술 후 고유 수용 감각의 평가와 관절 위치 감각의 유용성’이라는 연구논문으로 대한스포츠의학회 최우수 논문상(제마스포츠의학상)을 수상했다. 또 2009년과 2006년엔 대한슬관절학회 최우수 눈문상, 2008년과 2005년엔 대한관절경학회 우수논문상을 각각 두 번씩 수상하기도 했다.이기수 의학전문기자

▶ 명의&인의를 찾아서 [기사 모두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