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컨슈머리포트-보디로션] 세타필 보습력 으뜸… “8만원 짜리 바이레도, 香에만 치중”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이미지를 크게 보려면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여기를 클릭하세요

쌀쌀한 바람이 부는 요즘 온몸이 근질거려 고민인 이들이 적지 않다. 피지 분비가 줄어 든 데다 공기가 건조하고 일교차가 커지면서 피부가 건조해졌기 때문이다. ‘몸이 메말랐다’는 신호인 가려움증을 그대로 방치하면 허옇게 각질이 일어나고, 피부건선 등 피부질환이 생길 수도 있다. 목마른 피부에 수분을 주는 방법은 간단하다. 보디로션을 바르면 된다. 가을철 가족들의 피부 관리를 위한 상비품인 보디로션, 어떤 제품이 좋은지 국민 컨슈머리포트가 평가에 나섰다.

◇유통 경로별 베스트 제품 평가=롯데백화점과 헬스&뷰티 스토어 올리브 영, SK 플래닛 오픈마켓 11번가에서 각각 매출 베스트 제품 5개씩(표 참조)을 추천받아 최종적으로 5개를 골랐다. 추천 제품 중 가장 비싼 제품인 바이레도 ‘블랑쉬 바디 로션’(225㎖·7만9000원), 최저가인 유니레버 ‘바세린 어드밴스드 리페어 로션’(450㎖·9460원)을 우선 선택했다. 이어 올리브영과 11번가에서 동시에 추천한 세타필 ‘모이스처라이징로션’(237㎖·1만5000원), 11번가의 1위 판매제품인 뉴트로지나 ‘노르웨이젼 포뮬러 바디 에멀전’(310㎖·1만3500원)을 골랐다. 국내 토종 브랜드 중 매출 순위가 제일 높은 더마비 ‘데일리모이스처바디로션’(257㎖·1만500원)을 추가했다.

◇전문가가 상대평가로 진행=보디로션 평가는 이경민 포레 메이크업팀 김해민 팀장, 국제대학교 뷰티디자인 계열 박선영 교수, AnG클리닉 안지현 원장, ‘생활 미용-그동안 화장품을 너무 많이 발랐어’(에프북)의 저자 최윤정씨, 뷰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현정씨(브레인파이 대표·이상 가나다순)가 맡았다. 브랜드에 대한 선입관을 없애기 위해 적당량을 일회용 용기에 담아 지난 8일 평가자들에게 택배로 보냈다. 평가는 발림성, 흡수성, 보습력, 지속력에 대해 평가한 다음 이를 바탕으로 1차 총평가를 했다. 이메일로 평가결과를 보내온 평가자들에게 성분을 알려주고 이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성분평가가 끝난 다음 가격을 알려 주고 최종평가를 실시했다. 모든 평가는 제일 좋은 제품에는 5점, 상대적으로 제일 떨어지는 제품에는 1점을 주는 상대평가로 진행됐다.

◇뜨는 글로벌 디자이너 브랜드 중저가 토종 브랜드에 무릎=스웨덴 디자이너 밴 고햄의 ‘바이레도’는 세계 패션 피플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향수 전문브랜드다. 지난 6월 미국 뉴욕 소호에 컨셉트스토어를 오픈하면서 핸드백 등 피혁제품도 선보이고 있다. 국내에도 최근 들어와 인기를 끌고 있는 바이레도의 보디로션에 대한 전문가 평가는 냉혹했다. 이번 평가 대상 중 최고가로 최저가 제품보다 무려 16배 이상 비싼 바이레도 제품은 최종평가에서 5점 만점(이하 동일)에 2.2점으로 4위에 그쳤다. 지속력(2.4점) 항목과 1차 총평가(2.4)에서 최저점을 기록했다. 최윤정씨는 “향료가 성분 표시 앞쪽에 있는 것으로 봐서 많이 들어 있고, 시트랄 하이드록시시트 로넬알 등 향을 내기 위해 좋지 않은 성분을 쓴 것 같다”면서 “보습 등 다른 기능보다 향에 중심을 둔 제품”이라고 평했다.

이번 평가에서 1위는 엄마들 사이에서 ‘아이들에게 좋은 제품’이라고 입소문이 자자한 세타필 제품이 차지했다. 최종평점은 4.2점. 캐나다산이지만 가격은 비교적 착한 편인 이 제품은 보습력(4.0점)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김해민 팀장은 “4번 제품은 묵직하게 발리며 보습력이 뛰어나고 향이 미세해 보습 위주로 제품을 찾는 이들에게 추천할 만하다”고 평했다.

순수토종 브랜드 더마비 제품이 4.0점으로 2위에 올랐다. 발림성(1.6점)과 1차 총평가(2.4점)에서 최저점을 받았으나 성분평가에서 최고점(4.2점)을 받으면서 최종평가에서 2위로 뛰어올랐다. 피현정 대표는 “2번은 적당한 성분들의 배합이고 위험도 있는 성분은 없다”면서 성분평가에서 최고점을 주었다.

3위는 평가 대상 중 최저가였던 유니레버 제품이 차지했다. 최종 평점은 3.2점. 발림성(3.8점), 흡수성(4.0점), 지속력(4.0점)을 비롯해 1차 총평가(4.0점)에서도 최고점을 받았으나 성분평가(2.6점) 이후 두 계단이나 내려앉았다. 안지현 원장은 “1차 총평가까지 최고점을 주었던 5번 제품에 메칠파라벤, 프로필파라벤, 하이드록시에틸, 우레아 등 방부제 성분이 많이 들어 있어 아쉽다”고 말했다.

5위는 1.4점을 받은 뉴트로지나 제품이었다. 보습력(1.8점) 항목에선 최저점을 받았으나 1차 총평가(2.8점)에서는 3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성분평가(1.4점)에서 최저점을 받으면서 최하위에 머물렀다. 박영선 교수는 “1번 제품에는 프로필파라벤, 페녹시에탄올, 매칠파라벤 등 안전하지 않은 성분이 많이 들어 있다”고 지적했다.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 국민 컨슈머리포트 [기사 모두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