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웰니스 케어 컨퍼런스’개막…  스마트 시대 건강관리 패러다임도 바뀐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미래성장동력의 핵심 분야인 ‘맞춤형 웰니스 케어’의 현황과 서비스 사례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2015 웰니스 케어 컨퍼런스(Wellness Care Conference 2015)’가 오는 11월 5일(목) 오후 2시부터 서울 역삼동 포스코P&S타워 3층 이벤트홀에서 열린다.

‘스마트 시대의 건강관리, 웰니스 케어(Smart Healthcare, Wellness Care!)’를 주제로 올해 2회째 개최되는 이번 컨퍼런스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쿠키뉴스가 주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후원한다.

최근 들어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보급화 등 기술 발전에 따라 건강관리의 패러다임이 예방 중심의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로 전환되고 있다. 따라서 스마트 시대의 건강관리 환경 및 기술 현황과 의료·보건 문화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 다양한 의견 교환도 활발해 지고 있다.

이번 행사는 미래성장동력의 핵심 분야인 맞춤형 웰니스 케어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와 플랫폼 및 서비스 사례를 소개하고, 웰니스 케어 비전 제시와 시장 창출 활성화를 위한 기반 구축, 국내 웰니스 케어 시장 기반 마련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주요 발표 내용으로는 △‘웰니스 2.0, 패러다임 변화와 수치화된 자아(Quantified Self)시대의 도래’(한국보건산업진흥원 IT헬스팀 백승수 팀장), △‘보건산업 분야의 웰니스 케어 서비스 사례’(서울대 그린바이오과학기술연구원 장태수 교수), △‘건강한 식생활의 새로운 접근 : ICT 기반 영양관리서비스’(한국보건산업진흥원 영양정책팀 이행신 팀장), △‘디지털 웰니스 케어 플랫폼 현황’(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승환 부장), △‘웰니스 케어 서비스 사례’(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 △‘웨어러블 디바이스 서비스 적용 사례’(헬스커넥트 임태호 팀장) 등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웰니스 케어, 헬스케어, 스마트 기술 등 관련 분야 종사자는 물론 헬스케어와 맞춤형 웰니스 케어 산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참가 신청은 웰니스 케어 컨퍼런스 홈페이지(www.wellcareconf.co.kr)를 통해 11월 4일(수)까지 접수하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문의: 02-3153-4432, 4345)

송병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