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잡히는 책-저먼 지니어스 ] 지금의 독일을 만든 천재들의 행적 기사의 사진
독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은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아돌프 히틀러다. 하지만 독일은 바로크 시대부터 현재까지 약 250년 동안 철학, 음악, 문학,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많은 천재들을 배출해 왔다. 철학의 칸트·헤겔·니체·하이데거, 음악의 하이든·베토벤·모차르트, 문학의 괴테·브레히트·헤세, 과학의 프로이트·아인슈타인 등 일일이 세기도 어려울 정도다. 이들 덕분에 유럽의 변방에 불과했던 독일은 지적·문화적으로 세계 제일의 창조적인 국가로 변모했다.

책은 지금의 독일을 만들고 인류의 발전에 기여한 독일 천재들의 행적과 당시 사회상을 그렸다. 저자는 이처럼 천재가 많이 나온 이유에 대해 유럽에서 세 번째로 르네상스를 구축하고, 두 번째 과학 혁명을 일으킨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교육받은 중간계층이 등장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1933년 히틀러가 등장하면서 독일이 쌓아온 업적은 순식간에 무너졌다. 히틀러 시대에 집단 처형장에 끌려간 작가와 음악가, 철학자, 과학자 등은 6만 명에 달했다. 하지만 유럽 각국과 미국으로 건너간 천재들은 그 나라의 학문과 예술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특히 망명 물리학자들은 아이러니하게도 원자폭탄을 만들어 2차 세계대전을 끝냈다는 점에서 ‘히틀러의 선물’이라고 불렸다.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