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현정 작가 초대전 ‘新기마미인도’, 29일까지 전시

과천 렛츠런파크 서울 말박물관서… 말·미인 소재로 해학·욕망 그려내

김현정 작가 초대전 ‘新기마미인도’, 29일까지 전시 기사의 사진
오는 29일까지 경기도 과천시 경마공원대로의 렛츠런파크 서울 말박물관에서 열리는 김현정 작가의 초대전 ‘新기마미인도’ 정경. 한복을 입고 트럭과 오토바이를 탄 여인의 모습이 해학적이다. 렛츠런파크 서울 말박물관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김현정(사진) 작가의 초대전 ‘新기마미인도’가 경기도 과천시 경마공원대로에 위치한 렛츠런파크 서울 말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다. 오는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말과 여인을 그려낸 ‘달려가마(馬)’ ‘여자는 말(馬)이죠’ ‘썸마(馬)타임’ ‘축하한다는 말(馬)’ 등 유머스러운 제목이 상징하는 말 관련 그림들이 선보인다. 또 승용차, 모터사이클처럼 말을 대체하는 다양한 탈 것들이 등장하는 ‘내숭: 나를 움직이는 당신’ ‘내숭: 탄탄대로’ 등도 소개되고 있다.

신예 작가인 김현정은 이번 전시에서 말과 미인을 소재로 섬세한 묘사와 조선 풍속화에 뿌리를 둔 해학과 유머, 솔직한 욕망의 표출로 현대인의 삶과 정서를 풀어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작품 속에서 한복을 입은 여성들은 복장이 암시하는 규율이나 의례, 태도 등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치마를 걷어 올리고 말 위에서 전력질주를 하는가 하면 강한 남성들의 전유물로 알려진 모터사이클에 올라타기도 한다.

김 작가는 “작품에 나타난 여성들의 욕망은 평소 사회적인 규율 속에 갇혀 지내는 사람들에게는 카타르시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따뜻한 생명체인 말을 등장시키는 이번 전시 프로젝트는 새로운 자극과 변화의 계기였다”고 말했다.

고세욱 기자 swko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