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소년 동성애 예방 정부가 적극 나설 때”… 바른 성문화를 위한 국민연합 정책포럼 개최

에이즈 세계적 감소세에도 국내에선 증가 추세 경고… 남성 간 성접촉이 주 원인

“청소년 동성애 예방  정부가 적극 나설 때”… 바른 성문화를 위한 국민연합 정책포럼 개최 기사의 사진
길원평 부산대 교수가 23일 서울 중구 웨스턴코업레지던스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에이즈 예방에 대한 정책포럼’에서 남성 간 성접촉과 에이즈 감염이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대표 안용운 목사)은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웨스턴코업레지던스호텔에서 ‘대한민국 에이즈(AIDS) 예방에 대한 정책포럼’을 열고 청소년들이 동성애에 빠져 에이즈에 감염되는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길원평 부산대 교수는 “세계적으로 에이즈 감염인은 감소하고 있지만 한국은 증가추세에 있다”면서 “특히 10·20대 남성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데 원인은 남성 간 성접촉에 따른 감염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길 교수는 “누적 에이즈 감염자 중 92%가 남성이고 신규 에이즈 감염자 중 93%가 남성”이라며 “이런 데이터를 근거로 남녀가 타인에게 똑같이 에이즈를 감염시킨다고 가정하면 남성 감염자가 동성애를 하는 확률은 92.4%가 된다. 이는 주로 남성과 남성이 성관계를 해서 에이즈가 전파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에이즈가 남성 동성애자들 사이에서 주로 유행하는 질병이라는 게 정황 상 100% 확실하다”면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도 에이즈가 남성 동성애를 통해 전파된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는데도 홈페이지와 에이즈 관련 책자에선 전혀 홍보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길 교수는 “질병관리본부가 에이즈 감염경로를 국민들이 알지 못하도록 은폐하는 것은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정부 기관으로서 취할 태도가 아니다”면서 “미국 일본도 동성애가 에이즈의 주요 감염 경로임을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도 이 같은 사실을 시인하고 선진국처럼 남성 동성애로 인한 에이즈 감염 사실을 분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염안섭 수동연세요양병원장도 “남성 동성애자들은 성적 쾌락을 위해 항문성교 등을 하기 때문에 변이 흘러내리는 변실금 등 문제점이 발생하게 된다”면서 “동성애는 이처럼 인간 신체를 파괴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그 부작용을 처리하는 비용은 국민들의 호주머니에서 빠져나가고 있다”고 성토했다.

배윤숙 누리T&C 대표는 “남성 간 성접촉에 따른 에이즈 감염의 위험성이 무척 높지만 동성애자와 동성애 옹호론자들은 어린 청소년들을 볼모로 인권을 외치고 있다”면서 “그들이 말하는 인권이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이며 무엇을 뜻하는지 엄중하게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