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이슨 퓨리, 복싱 4대 기구 통합 ‘챔프’ 등극

206㎝ 거인… 헤비급 클리츠코 11년 ‘아성’ 무너뜨려

타이슨 퓨리, 복싱 4대 기구 통합 ‘챔프’ 등극 기사의 사진
독일 뒤셀도르프 에스프리 아레나에서 28일(현지시간) 전 챔피언 블라디미르 클리츠코를 꺾고 복싱 헤비급 최강자로 등극한 타이슨 퓨리가 챔피언벨트를 들고 포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일랜드에서 온 거인’ 타이슨 퓨리(27·영국)가 블라디미르 클리츠코(39·우크라이나)를 꺾고 ‘프로복싱의 꽃’ 헤비급의 새로운 최강자로 등극했다.

28일(현지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올해의 빅매치 ‘WBO(세계복싱기구)·WBA(세계복싱협회)·IBF(국제복싱연맹)·IBO(국제복싱기구) 4대 기구 통합챔피언전’에서 퓨리는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우크라이나 국적이지만 독일에서 활약하며 국민적 인기를 누려온 클리츠코를 적지에서 격파, 챔피언벨트 4개를 한꺼번에 품에 안았다.

클리츠코는 64승(53KO) 3패의 통산 성적을 자랑하며 최근 11년간 단 한 차례도 패하지 않은 완벽한 커리어로 헤비급에서 장기 집권해 온 무결점 챔피언이었기에 충격적인 이변으로 받아들여진다. 퓨리가 206㎝의 거대한 신장에 24승(18KO) 전승을 기록 중인 ‘라이징 스타’이긴 했지만 대다수의 복싱 전문가와 팬들은 완숙한 경기력을 자랑하는 글리츠코의 승리를 예상했었다.

퓨리는 긴 리치를 활용해 아웃복싱을 펼치며 클리츠코를 몰아붙였다. 클리츠코는 관록의 경기운영을 과시하며 버텼으나 거구의 퓨리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불혹에 가까운 나이 탓인지 체력적인 한계도 드러내며 시종일관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최종라운드가 끝난 뒤 심판들은 115-112, 115-112, 116-111 전원일치로 퓨리의 손을 들어줬다. 클리츠코는 이날 28번째 세계타이틀전에 나서 존 루이스의 27번, 래리 홈스의 26번, 무하마드 알리의 25번 등 복싱의 전설들을 제치고 헤비급 세계타이틀전 출전횟수 역대 1위 자리에 올랐지만 타이틀 방어 실패로 빛이 바랬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