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목도리 세탁 소홀 땐 피부병 부를 수도 기사의 사진
찬바람 부는 겨울철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 바로 목도리입니다. 몸속으로 들어오는 찬바람을 막아주기도 하지만 겨울 패션 아이템으로도 애용됩니다. 길거리에선 벌써 ‘넥워머’나 턱밑까지 올라오는 ‘터틀넥’을 착용한 사람도 눈에 띕니다.

겨울철 보온과 멋을 모두 충족시켜 주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애용하지만 목도리는 생각보다 다른 옷들에 비해 세탁을 소홀히 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한 패션 아이템입니다.

하지만 면 종류보다는 털실이나 모직과 같이 따뜻한 소재가 주로 사용되는 목도리나 넥워머 등은 먼지가 잘 들러붙고 땀이나 피부각질이 떨어져 각종 세균이나 집먼지진드기가 서식하는 온상이 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합니다.

세탁을 자주 하지 않은 채 사용할 경우 목도리에 붙어있던 먼지, 세균 등이 그대로 호흡기로 전달돼 알레르기 비염 및 피부염, 감기, 천식 등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아토피 피부염이 있는 사람은 털실류와 모직, 나일론 등 합성섬유로 만든 목도리는 피해야 합니다. 피부 가려움증이 유발될 수 있어섭니다.

강진수 강한피부과 원장은 “만약 목도리 착용 후 갑자기 피부가 가렵거나 뾰루지 등 여드름이 올라온다면 당분간 목도리나 넥워머 착용을 피해 목과 턱 주위 피부가 더 이상 마찰 자극을 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 이기수 의학전문기자의 건강쪽지 전체 목록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