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장의 사진, 10개의 이야기] 그때 그 장면, 국민일보 27년 역사가 되다 기사의 사진
백담사로 유배돼 칩거 중인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인 이순자 여사가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손자를 업고 있는 모습을 잠입 취재해 카메라에 담았다(왼쪽 사진). 풍차 놀이기구를 타던 이지윤양이 장난을 치다 몸이 창틀 사이로 빠져나가 30m 고공에 매달린 채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이양은 다행히 머리가 창틈에 걸려 5분여 만에 구조되었다(오른쪽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내설악의 깊은 골짜기를 타고 내려온 초겨울 골바람에도 등에서는 땀이 흘러내린다. 낮은 포복 자세로 800㎜ 초대형 렌즈를 가슴에 품고 흰 눈 덮인 7부 능선을 숨죽여 가며 오르내린 지 2시간.

청와대 경호실 요원들의 눈을 피해 마침내 백담사가 눈 아래 보이는 나무 뒤편에 온전히 몸을 숨겼다. 또 그렇게 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 한기가 온몸을 엄습했다. 순간,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손자를 업고 마당으로 나왔다. 카메라 셔터를 쉴 새 없이 누르는 사진기자의 가슴이 뛰었다. 백담사에 ‘유배’ 중인 전 전 대통령 가족의 모습을 처음 카메라에 담은 순간이었다. 필름은 담뱃값 안쪽에 숨기고 개봉한 담뱃값 입구는 담배로 채웠다. 산을 내려오다 경호실 요원에게 붙잡혀 카메라 안에 들어 있는 필름을 빼앗겼다. 설악산 풍경만 몇 장 들어 있는 것이었다.

1988년 11월 27일, 군홧발로 국민을 짓밟은 정권의 비참한 말로를 상징적으로 보여준 이 한 컷은 국내 언론뿐만 아니나 외신들도 앞 다퉈 보도했다. ‘민(民)을 거스르면 민(民)이 버린다’는 제목과 함께 선보인 특보는 200만부가 순식간에 바닥이 났다. 창간 이전의 특종인 이 사진은 제21회 한국기자상을 수상했고 국민일보를 세상에 알렸다.

이후로도 국민일보는 특종 행진을 이어갔다. 부정한 돈 선거 유세현장에서 실제로 돈 봉투가 오가는 결정적 장면을 촬영해 해당 국회의원이 구속됐다.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해 여야 의원들이 몸싸움을 벌이는 도중 국회의장 입을 틀어막는 야당의원들의 모습을 극적으로 포착해 한국보도사진전 대상 및 월드프레스포토 3위에 입상했다.

이외에도 불붙은 남대문 서까래가 무너져 내리는 모습을 담아 한국보도사진전 대상을 수상했고, 남북정상이 55년 만에 평양 순안공항에서 만나 악수하는 역사적 사진은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실렸다.

역사의 현장에서 수많은 특종과 다양한 기획취재로 독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렌즈를 통해 기록된 한 컷의 사진은 오늘도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곽경근 선임기자 kkkwa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