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송년회 시즌… 지방간 조심하세요 기사의 사진
송년회 시즌 후유증인가요? 합병증인가요? 잇단 회식으로 술 폭탄을 맞은 여러 사람의 간이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의 피로누적과 설사, 복통 등 소화불량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도 많아졌습니다.

요즘처럼 잦은 회식과 음주 시 위장병 못잖게 주의해야 할 질환이 있습니다. 바로 지방간입니다. 말 그대로 간에 기름 성분이 많다는 뜻입니다. 의학적으로는 중성지방과 지방산이 간세포에 5% 이상, 심할 경우 50%까지 쌓인 상태를 말합니다.

간에 지방이 쌓이면 간이 비대해지고, 색깔도 노랗게 변하게 됩니다. 오른쪽 가슴 밑이 뻐근하거나 잦은 피로, 소변이 누렇고 거품이 이는 등의 이상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지방간의 가장 큰 원인은 과음과 비만입니다. 특히 술을 즐기는 사람의 약 75%가 지방간을 가지고 있다고 할 정도로 알코올과 관련이 깊습니다.

예방을 위해선 금주가 최선, 절주가 차선입니다. 피할 수 없는 술자리라도 과음하지 말고 공복에 마시지 않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아울러 비타민과 무기질이 다량 함유된 채소나 과일을 곁들여 먹는 것이 좋습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장재영 교수는 “지방간을 방치할 경우 지방간염, 간경화를 유발하고 이에 따라 간암 발생 위험도 증가하게 된다”며 “평소에도 술자리가 잦은 사람은 정기검진을 통해 지방간을 가능한 한 조기에 발견하려 애써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 이기수 의학전문기자의 건강쪽지 전체 목록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