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애 저지’ 지역 시민운동… 부산서 첫 출범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옹호·조장 문제점 알리는 강연회 개최·자료집 발간”

‘동성애 저지’ 지역 시민운동…  부산서 첫 출범 기사의 사진
부산지역 교육·종교·시민사회 인사들은 11일 부산 연제구 국제신문빌딩에서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을 창립하고 동성애 옹호·조장 문화 저지에 앞장서기로 했다.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제공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은 지난 11일 부산 연제구 중앙대로 국제신문빌딩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동성애 옹호·조장 문화 저지운동에 돌입했다. 지역에서 동성애를 막기 위해 시민단체를 구성한 것은 부산이 처음이다.

동성애대책시민연합은 이날 동성애의 문제점을 알리는 국민 캠페인과 강연회 개최, 자료집 배포,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 지자체·국회의 동성애 옹호활동 감시, 동성애자 상담 및 치유사역을 주요 사업으로 발표했다.

상임대표에는 이종석 부산시민사회단체총연합 상임대표, 이성구 부산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안용운 부산성시화운동본부장이 선임됐다. 고문에는 장혁표 전 부산대 총장, 조금세 전 부산교총 회장, 최홍준 부산 호산나교회 원로목사, 김계춘 신부, 정여 승려, 신옥균 도덕국민운동본부 회장 등 부산지역 교육·종교·시민사회 인사들이 망라됐다.

안 상임대표는 “현재 동성애 옹호 악법으로 분류되는 차별금지법안, 학생인권조례, 군인권보호법안, 교육인권법안, 시민인권헌장, 국방부 훈령 등은 모두 국가인권위법에 뿌리를 박고 있다”면서 “국가인권위법이 성적지향, 즉 동성애를 차별금지 사유에 포함시켜 사회적 갈등과 청소년 성정체성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기 때문에 반드시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친(親)동성애법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가 동성애를 옹호·지원하는 정책을 수립·시행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동성애대책시민연합이 왜곡된 성(性) 문화를 바로잡고 에이즈 확산을 막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대표를 맡은 길원평 부산대 교수도 “동성애자의 정당한 인권은 보호해야 하지만 에이즈를 확산시키는 남성 간 성행위까지 인권 안에 포함시켜선 안 된다”면서 “동성애자들의 왜곡된 성행위를 보호하다간 한국사회의 공공보건과 가족체계에 심대한 해악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최 원로목사는 “지역들마다 조직을 세워 동성애를 막는 운동을 강력하게 전개할 때가 됐다”고 조언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