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애로부터의 탈출 돕는 것이 진정한 인권보호”

국내 20 여 단체, 뉴욕 유엔본부 앞 ‘탈동성애 인권선언문’ 발표

“동성애로부터의 탈출 돕는 것이 진정한 인권보호” 기사의 사진
탈동성애 인권단체 회원들이 지난 1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앞에서 ‘탈동성애 인권선언문’을 낭독하고 “유엔은 탈동성애자들의 인권을 보호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강사근(대한민국미래연합) 이요나(홀리라이프) 김규호(선민네트워크) 대표.
‘세계인권의 날’인 지난 10일 오후 2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앞. 피켓을 든 이들이 기독교NGO 선민네트워크 대표 김규호 목사의 지시에 따라 줄지어 섰다. 결연한 표정이었다. 현지 경찰의 삼엄한 경비 속에서 기자회견을 인도한 김 목사는 “우리는 대한민국에서 온 탈(脫)동성애 인권운동가들”이라며 “동성애자로 사는 것보다 동성애를 극복하는 것이 훨씬 쉽다는 것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20여 단체로 구성된 한국의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와 홀리라이프 선민네트워크 대한민국미래연합 등 단체 회원들은 ‘탈동성애 인권선언문’을 낭독했다. ‘탈동성애자들에 대한 진정한 인권은 동성애로부터의 탈출입니다’를 제목으로 한 선언문은 한국어와 영어로 작성돼 미국 등 전 세계 주요 언론에 배포됐다.

이들 회원은 선언문에서 “다수의 동성애자들은 동성애에 빠져든 후 각종 성병과 변실금 등 심각한 폐해를 경험하고는 동성애에서 벗어나고 싶어 한다”며 “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탈동성애 지향자’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또 “동성애는 치유가능한 성(性) 중독의 일종일 뿐”이라며 “동성애를 끊어내겠다는 용기를 갖고 노력하면 누구든지 동성애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성애자들을 위한 진정한 인권은 평생 동성애자로 살도록 방치하는 것이 아닌 동성애로부터 탈출하도록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선언문은 유엔 인권이사회와 한·미 정부 등에도 우편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탈동성애 인권운동에 큰 관심을 보였다. 회원의 인터뷰와 방송출연을 잇따라 요청했다.

‘탈동성애운동(ex-gay movement)’은 동성 간 관계를 시작하거나 추구하지 말라고 권하는 운동이다. 이 운동에는 과거 게이나 레즈비언, 또는 양성애자였으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밝힌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동성애를 벗어난 체험으로 동성애에 대한 성적 지향을 없애거나 억제할 수 있다고 호소한다. 회원들은 이날 동성애 치유·회복을 위한 기도회를 가졌다.

동성애자로 살다가 ‘탈동성애 운동가’가 된 홀리라이프 대표 이요나 목사는 이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호소문에서 “현대사회는 동성애자들의 잘못된 주장만 무분별하게 받아들여지고 탈동성애자들의 주장은 일방적으로 외면당하고 있다”며 “그 결과 동성애자들보다 더 소수자인 탈동성애자의 인권은 무참히 짓밟히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목사는 “부디 일방적으로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친동성애자와 일부 편협한 국가권력의 탈동성애자에 대한 횡포와 인권 유린 행위를 적극 막아주시고 탈동성애자의 인권회복이 꼭 이뤄지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 목사는 한국인 중 약 1500여명의 탈동성애자가 인권보호를 요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회원들은 앞으로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등 미국의 주요 도시를 순회할 계획이다. 앞서 8∼11일 남가주에서 동성애의 현실을 고발한 다큐 영화 ‘나는 더 이상 게이가 아니다’ 시사회를 열었다. 이러한 프로그램은 이후 뉴욕과 뉴저지, 서울에서도 진행한다. 시사회 후에는 ‘동성애 반대 1000만인 서명운동’의 일환으로 동성애 반대서명을 받는다. 내년 5월에는 10여개 국 단체와 뜻을 모아 ‘탈동성애 국제연맹’ 창립도 준비하고 있다.

뉴욕=글·사진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