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입자 이용한 망막질환 치료법 개발 기사의 사진
나노입자를 이용해 실명을 초래하는 망막질환을 치료하는 방법이 개발됐다. 나노입자는 크기가 10억분의 1m인 초미세 입자다. 그동안 의학계에서 영상 진단이나 약물 운송체로만 활용됐다. 나노입자 자체를 질병 치료에 적용해 효과를 입증하기는 세계 최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나노바이오측정센터 이태걸 박사팀과 서울대 의대 김정훈 교수팀은 금과 규소(실리카) 나노입자를 망막병증이 있는 쥐의 안구에 투여한 결과 나노입자가 혈관을 생성하는 단백질 ‘VEGF’와 결합해 그 기능을 못하게 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망막질환은 다양한 연령층에서 각각 다른 모습으로 발병한다. 새로 만들어지는 ‘신생혈관’이 실명의 주원인이다. 미숙아망막병증, 당뇨망막병증, 노인성황반변성 등이 대표적이다. 이태걸 박사는 “나노입자가 투여되면 신체는 이물질로 판단해 입자 주변을 특이 단백질로 균일하게 코팅하기 때문에 VEGF와 결합하는 성질이 생긴다. 이렇게 되면 VEGF가 혈관을 만들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나노입자의 종류보다 ‘크기’에 따라 치료 효과가 달라지는 것도 밝혀냈다. 나노입자의 크기가 100㎚일 때보다 20㎚일 때 더 효과적이었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나노 메디신’ 최신호에 발표됐으며 관련 기술은 미국에 특허 출원됐다. 이 박사는 “금이나 규소는 몸에 무해한 물질로 알려져 있어 나노입자의 독성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 “암이나 류머티즘 질환 등 혈관 생성과 관련된 질병에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