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학대 아버지 친권 박탈당할 듯 기사의 사진
열한 살 친딸을 학대한 혐의로 구속된 아버지와 동거녀, 동거녀의 친구(왼쪽 사진부터)가 2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남동경찰서에서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 친딸을 2년여 동안 집에 감금하면서 때리고 굶기는 등 학대한 아버지에 대해 검찰이 친권상실 청구를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24일 친딸 A양(11)을 학대한 혐의로 구속된 아버지 B씨(32)에 대해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상습 상해·감금·학대치상과 아동복지법상 교육적 방임 등 4가지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또 폭행에 가담한 동거녀 C씨(35)와 C씨의 친구 D씨(36·여)도 함께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양에게 미칠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B씨의 친권상실 청구를 검토하고 있다. 현행 아동복지법상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 검사는 친권자가 친권을 행사할 수 없을 경우 법원에 친권 행사의 제한이나 친권상실을 청구하는 소송을 낼 수 있다.

이날 오전 수사관들과 함께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B씨는 “딸을 왜 때리고 굶겼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한 채 인천지검으로 이송됐다.

앞서 B씨는 경찰 조사에서 2년여간의 학대 행위를 모두 인정했다. B씨는 경찰에서 “처음에는 아이가 아무거나 주워먹어 때렸고 나중에는 꼴 보기 싫어 때렸다”고 진술했다. 동거녀 C씨도 A양이 집에서 탈출한 지난 12일 A양의 손과 발을 빨간색 노끈으로 묶고 세탁실에 가둔 사실을 인정했다.

A양은 탈출 당일 손을 뒤로 묶은 노끈을 풀고 2층 세탁실에서 가스배관을 타고 집 밖으로 나와 맨발로 돌아다니다 슈퍼마켓 주인의 신고로 구조됐다. A양이 발견된 당시 키는 120㎝, 몸무게는 16㎏이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관련기사 보기]
▶아버지에게 모진 학대받던 11살 소녀 '지옥 같은 집' 맨발 탈출기
▶“눈물나서 못보겠다” 뼈 앙상 11살 학대소녀의 그림 2장
▶“딸 꼴보기 싫어 때렸다”는 11살 학대 아빠 검찰 송치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