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술 안 마셔 직장 회식 자리가 불편해

‘나는 기독인… 안 마신다’ 입장 분명히… 일터에서 순간순간 지혜롭게 살아야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술 안 마셔 직장 회식 자리가 불편해 기사의 사진
Q : 연초가 되면 직장동료들과 회식할 기회가 잦습니다. 저는 술을 마시지 않지만 그로인해 따돌림 당할 때가 있습니다. 다른 동료의 잔에 술을 따라 주는 것도 피해야 하는지요. 그것도 죄가 될까요?

A : 대한민국은 기독교국가도 아니고 문화환경도 기독교문화가 아닙니다. 그래서 기독교인의 사회적응이 어렵고 힘든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술 한 잔이 신앙이나 경건의 척도는 아닙니다. 주초를 개의치 않고 문제시 하지 않는 것이 진취적이고 개방적인 것도 아닙니다. 술은 마시지 않지만 다른 면에서 지탄받는 교인이 있는가하면, 한두 잔 마시지만 바른 삶을 지켜나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술을 마시는 것이 아무런 문제될게 없다, 성경에 술 마시지 말라는 말이 어디 있느냐 라며 합리화하는 것은 경계해야 합니다.

어떤 평신도의 말이 떠오릅니다. “동창모임이 있었습니다. 거기엔 모 교회 장로도 있었고 집사도 끼어있었습니다. 기독교인 모임이 아니었기 때문에 맥주 소주 폭탄주가 이어졌습니다. 그날 가장 술을 많이 마시고 주사를 늘어놓은 친구는 모 장로였습니다. 그의 행위를 칭찬하는 사람들보다는 저 친구 왜 저래? 교회 다닌다며? 라며 비난하는 친구들이 더 많았습니다. 저는 초신자이지만 이건 아니다 싶더라구요.”

이것도 저것도 아닌 엉거주춤한 자세보다는 “나는 기독교인이다. 술을 못 마시는 게 아니라 안 마신다”라는 자기 입장을 밝히는 게 좋습니다.

한잔 술에 매력이 있다고 합니다만 한잔 술의 유혹도 따져보아야 합니다. 술 마시는 행위가 남자의 도량을 보여주는 용기 있는 처신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남들이 다 하는 것을 따라하거나 휩쓸리는 것은 용기가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이 다 하는 일이라 해도 따라하지 않는 것이 참다운 용기입니다. 동료의 잔에 술을 따라주는 것 그 자제를 죄악시 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내가 마시지 않는 술을 다른 사람 잔에 채울 필요가 있겠습니까?

우리가 심각하게 고려할 것은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옹졸하다, 통이 좁다, 앞뒤가 막혔다, 더 사악하다, 질기다는 평을 듣지 않아야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순간순간 일터에서 세속문화를 접해야 합니다. 다시 말하면 이 나라와 그 나라 두 세계를 살아가야 합니다. 그래서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처럼 순결 하라는 사회적응의 교훈을 늘 떠올리며 살아야 합니다. 오늘도 삶과 일터에서 고민하며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에게 격려를 보냅니다.

박종순 목사

▶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전체 목록 보기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국민일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