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핵·미사일 파괴 ‘4D 작전’ 3월 첫 훈련… 한·미, 앞당겨 실시 검토

한·미, 앞당겨 실시 검토

북핵·미사일 파괴 ‘4D 작전’ 3월 첫 훈련… 한·미, 앞당겨 실시 검토 기사의 사진
한·미 군 당국이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을 탐지해 파괴하는 ‘4D작전’을 오는 3월 양국 군 연합 군사훈련 기간에 조기 실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한·미가 제47차 연례 안보협의회(SCM)을 통해 작전계획 수립을 공식 천명한 지 4개월 만이다. 4차 핵실험으로 북한의 핵무장 능력이 예상보다 훨씬 진전돼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북한의 기습 핵실험에 대한 한·미 양국의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으로도 해석된다.

군 관계자는 12일 “이번 핵실험으로 북한의 핵무기 고도화가 빨리 진행되고 있다”며 “대응 방안인 4D작전 훈련을 앞당겨 실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는 그간 토의식으로 하는 도상 운영연습(TTX) 형식으로만 두세 차례 4D작전 가상 훈련을 실시했을 뿐 실제 훈련에 적용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타격 목표와 수단을 배정하는 작전계획이 아직 완전히 수립된 단계는 아니다”며 “이번 훈련과 앞으로 지속될 연합훈련을 통해 작전계획을 세부적으로 수립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방부는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자료를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 능력과 태세를 체계적으로 강화하는 차원에서 맞춤형 억제전략과 4D작전 연합연습 시행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었다.

4D작전은 탐지(Detect)·방어(Defense)·교란(Disrupt)·파괴(Destroy)의 4단계 작전으로 북한이 핵·미사일 무기를 사용할 징후가 포착되면 이를 선제 타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미·일 3국 외교차관은 16일 일본 도쿄에서 회의를 갖고 4차 핵실험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가(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진행 중인 대북제재 결의안부터 중국과의 협조 방안, 한·미·일 3국 간 협력 사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차관급 협의회는 위안부 문제 타결 이후 우리 고위 당국자의 첫 일본 방문이라는 점에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일본이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 체결 필요성을 강조할 가능성도 있다.



최현수 군사전문기자 hschoi@kmib.co.kr

[관련기사 보기]
▶‘킬체인·KAMD’로는 역부족, 美에 ‘맞춤형억제전략’ 확실한 보장 받아야
▶ ‘대화와 압박’ 사실상 실패… 새판짜기 불가피
▶ 서로 다른 ‘북핵 셈법’… 국제공조 시작부터 삐걱댔다
▶경제-안보 분리 대응 모색해야… 경제적 대가로 核 무력화 안 통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