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닻 올린 국제 뇌의 날 위원회 기사의 사진
‘브레이크! 엔조이!(Break! Enjoy!)’ 깨트려라, 즐겨라쯤으로 풀이되는 구호입니다. 우리나라 뇌과학자들이 지난 12일 ‘국제 뇌의 날 위원회’를 출범시키며 내건 슬로건입니다. 기존의 틀을 깨고, 뇌와 함께 즐기자는 의미로 선정했다고 합니다.

국제 뇌의 날 위원회에는 위원장을 맡은 정천기 교수를 비롯해 장진우 박해정 김영보 백선하 김성준 교수 등 국내 대학병원에서 뇌질환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임상 의학자들과 이종호 서울공대 전기전자과 교수, 이성환 고려대 뇌공학과 교수 등 기초 과학자들이 두루 참여했습니다. 세계적인 뇌 과학자 조장희(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특임연구위원) 박사는 고문으로 위촉됐습니다. 우리나라 뇌과학 분야 명망가가 다 모인 것입니다.

이들은 너무 전문적이어서 어렵다고 일반인에게 인식되는 뇌 과학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관련 콘텐츠를 대중화하기 위해 국제 뇌의 날을 제정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정천기 교수 등은 앞으로 IQ(지성지수) EQ(감성지수) HQ(건강지수) SQ(사회지수) CQ(창의지수) 등 뇌의 숨은 능력을 배가시키는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개발·보급할 계획입니다. 또 놀이와 심리, 교육 분야 전문가들도 참여시켜 역량을 더욱 배가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국제 뇌의 날 위원회의 활동이 한국인 뇌 발달은 물론 초고령화 사회의 각종 뇌질환 예방과 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 이기수 의학전문기자의 건강쪽지 전체 목록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