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할랄식품 단지 취소 불가” vs 한교연 “조성 계획 자체 폐기해야”

농식품부 “할랄식품 단지 취소 불가” vs 한교연 “조성 계획 자체 폐기해야” 기사의 사진
이주명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가운데)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연합 사무실을 찾아 김춘규 사무총장(오른쪽)에게 할랄식품과 관련된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가 한국교회연합(한교연·대표회장 조일래 목사)을 방문, 전북 익산 할랄식품 단지 관련 의혹에 대해 해명하면서 단지 조성 계획 취소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국내 한 곳을 선정, 할랄식품 도축장을 건립하겠다는 정부 의지도 밝혔다.

반면 한교연은 경제성도 없이 부작용만 초래하는 만큼 할랄식품 단지 조성 계획 자체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주명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19일 서울 종로구 김상옥로 한교연 사무실을 방문, “익산에 조성하는 것은 국가식품클러스터이며 그 안에 할랄식품 단지 조성을 검토 중인 것”이라며 “현재 입주 수요가 없기 때문에 당장 조성할 계획은 없으며 반대 여론을 감안해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할랄식품 단지의 목적은 연구·개발·기술 지원, 물류집중 등에 있다”면서 “정부가 여기에 주는 혜택은 없으며 무슬림을 의무적으로 고용해야 한다는 조건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단지조성 계획 취소 여부에 대해선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국민 먹거리와 경제적 측면에서 (할랄식품 단지는) 중요한 사안”이라면서 “따라서 반대가 있다고 해서 안한다고 하는 것은 굉장히 부담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할랄식품 수출이 확대되고 투자가 활성화돼 국내 식품기업들의 요구가 있으면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내에 할랄식품단지 조성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정책관은 할랄식품 단지와 별도로 할랄식품을 위한 도축장을 국내에 건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슬람 국가에 수출하거나 국내 무슬림에 공급하기 위한 축산물이 필요하기 때문에 할랄식품용 도축장을 한 곳 정도 세우자는 의견이 있다”면서 “희망 기업에 정부가 재원의 30%를 보조하고 사업자와 지자체가 나머지를 부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춘규 한교연 사무총장은 할랄식품 단지 조성 계획을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사무총장은 “할랄식품 단지는 입주 수요가 거의 없는데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보고서에 따르면 수출경쟁력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독교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단체에서도 반대하는 이유는 할랄식품이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이 주로 먹는 식품이기 때문”이라며 “할랄식품 단지가 들어서고 무슬림들이 일하게 되면 테러리스트들이 잠입할 수도 있어 정운천 전 농식품부 장관까지 나서서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또 “국민 여론도 부정적이고 현지 주민들도 적극 반대하고 있다”면서 “농식품부가 과감하게 할랄식품 단지 조성을 취소하겠다고 청와대에 건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