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소아 변비·두통, 변비 치료만으로 잡는다 기사의 사진
두통과 변비 증상을 동시에 겪는 어린이는 변비만 해결해도 두통이 사라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수정 교수팀은 두통 때문에 방문한 3∼17세 소아청소년 96명(남아 46명, 여아 50명)을 대상으로 두통과 변비의 상관관계를 조사했습니다. 뇌와 장이 신경망으로 연결돼 소화기계 이상이 두통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실제 과민성대장증후군을 겪는 성인 환자 중에도 두통을 동반하는 경우가 25∼50%에 이른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뇌와 장기의 신경계가 서로 연결돼 뇌의 정서적·심리적 변화가 신경전달물질 분비를 촉진, 위장관 이상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조사결과 소아청소년 두통 환자 역시 4명 중 1명(25%)이 변비에 시달리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아보다 남아가 배 이상 많았고, 2명 중 1명은 긴장성 두통으로 진단됐습니다. 유 교수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변비 치료를 먼저 했습니다. 성인 과민성대증후군 환자처럼 두통이 장 기능 이상과 관련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답니다. 예상은 적중했습니다. 변비가 해소되자 두통도 자연스레 없어졌습니다.

유 교수는 “소아청소년이 두통을 호소할 경우 변비 등 소화기계 이상 때문일 수도 있다”며 “이를 고려한 문진과 신체검사를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 이기수 의학전문기자의 건강쪽지 전체 목록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