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5분 기도로 풍요로운 일상 만들 수 있다

아는만큼 깊어지는 기도/이상화 지음/카리스

하루 5분 기도로 풍요로운 일상 만들 수 있다 기사의 사진
서울 중구 삼일대로 드림의 교회 이상화 목사(왼쪽)는 ‘세상에 감동을 주는 교회’를 사명으로 삼아 세상과 소통하며 회복을 경험하고, 하나님의 사람을 세워 주님의 손과 발이 되는 공동체를 지향하고 있다. 국민일보DB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우리의 기도는 “∼해 주십시오” “∼하기를 원합니다”라는 간구가 대부분이다. 기도에 대한 우리의 관념은 전능자 하나님께서 우리의 요구대로 상황을 변화시켜 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정작 기도할 때는 내가 원하는 바를 올려드리는 간구가 대부분이다. 즉 나 자신을 변화시키기보다는 하나님을 변화시키려고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이 책은 이러한 저자의 고민에서 시작됐다. 기도의 자리에 나아갈 때마다 ‘하나님! 오늘 이 기도 시간을 통해서 저의 무엇을 변화시키려고 하십니까?’라고 묻는 것이 습관이 되었다는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기도에 대한 코페르니쿠스적인 전환을 제안하고 있다. 관념적으로 내가 변화되어야 한다는 앎이 아니라 실제 변화의 자리로 나아가는 성숙함을 향해 우리의 생각을 바꾸고 기도의 내용을 바꿀 수 있도록 이끌어주고 있다. 또한 원하는 것(want)을 구하기보다 필요(need)에 대해 간구하는 기도문의 예를 통해 어떻게 구해야 하는지, 우리가 처한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해해야 하는지 통찰을 잘 보여주고 있다.

기도의 시간을 떼는 것이 부담스러웠던 그리스도인들에게 필요한 책이다. 이 책은 주제에 따른 짧은 기도문과 왜 그렇게 기도해야 하는지 이유를 알려준다. 그리고 하루 일과 중 틈새의 시간, 화장실에서의 시간 등 일상 가운데 기도할 수 있고 기도가 일상이 되도록 이끌어준다. 이 책의 기도문을 반복해서 읽는 것만으로도, 하루 한 꼭지씩 5분의 시간을 내어 읽는 것만으로도 우리의 기도는 더욱 풍성해지고 일상 가운데 하나님을 구하고 엎드림의 이유를 깨닫게 된다.

저자는 우리가 기도하기 전에 알아야 할 기도의 이유와 제목을 알려준다. ‘하나님을 향한 기도는 언제나 쉽고도 어렵다’는 역설적인 표현처럼 일상에서 겪는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어떻게 기도해야 할지 난감할 때가 많다. 두세 마디 고민을 꺼내 보지만 더 깊은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지 못하고 중언부언하기도 한다. 일상에서 겪는 문제에 대해 예수님은 어떻게 바라보실지, 우리는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잘 모르기 때문에 우리의 기도가 깊은 곳까지 나아가기 어려운 것이다.

이 책은 저자가 목회의 현장에서 성도들을 위해 일상이 기도가 되고, 구체적 상황을 하나님의 제단 위에 올려놓는 기도 길잡이가 필요하겠다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저자는 삶의 현장에서 부대끼면서 겪는 문제의 초점을 성경적 관점으로 바라보고 말씀과 더불어 앎이 풍성해질 때 기도의 이유가 분명해지고 고백과 엎드림의 시간도 깊어질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기도가 부담스럽게 여겨졌고, 어떻게 무엇을 기도해야 할지 막막했던 그리스도인들에게 이 책은 기도의 길잡이일 뿐만 아니라 균형잡힌 세계관과 성숙한 신앙으로 이끌어 줄 것이다.

신앙이 늘 제자리를 맴돌 때 어떻게 기도하면 좋을까. 저자는 나무 한 그루가 자라는 데도 시간이 걸린다면서 조바심을 내지 말고 성숙한 크리스천으로 거듭날 것을 권면한다. “3년이 아니라 10년 이상을 하나님께 예배하면서도 그리스도인다운 변화와 성숙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반드시 반성해야 합니다. 아무리 모태신앙이고, 교회에서 직분을 가졌더라도 그것이 성숙의 열매로 증명되어지지 않는다면 무익할 뿐입니다. 참된 그리스도인이라면 날마다 성숙을 갈망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나의 영적인 성숙이 더디다고 실망할 필요는 없습니다. 나무 한 그루가 자라는 데도 오랜 시간이 필요하니까요. 중요한 것은 얼마나 빠르게 자라느냐가 아니라 진정으로 바르게 자라는 것입니다.”(18쪽)

저자는 현재 세상에 감동을 주는 교회를 꿈꾸며 ‘문화소통 공감터’ 사역을 하는 드림의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교회의 연합과 새로움 그리고 사회를 향한 온전한 섬김을 위해 설립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과 ㈔교회갱신협의회 사무총장으로 오랜 시간 목회자 갱신 및 교회연합운동 현장에서 섬기고 있다.

윤중식 기자 yunj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