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즐감스포츠

[즐감 스포츠] 패배를 경험해야 진정한 챔피언

[즐감 스포츠] 패배를  경험해야  진정한  챔피언 기사의 사진
처음 패한 론다 로우지(아래). EPA연합뉴스
패배의 충격은 오래간다. 특히 정상의 선수일수록 패배의 고통은 크다. 은퇴라는 극단적 선택을 내리는 경우도 있다. 한때 ‘60억분의 1의 사나이’로 불리던 종합격투기 세계 최강 표도르 에밀리야넨코는 5년 전 안토니오 실바에게 패배한 뒤 은퇴를 선언했다. 최근 복귀를 구상 중이지만 그 트라우마는 생각보다 길었다.

지난해 11월 홀리 홈에게 KO패를 당했던 전 UFC 여자 밴텀급 챔피언 론다 로우지는 경기 직후 “자살까지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12승 무패를 달리던 로우지의 첫 패배였다. 여성 최고의 파이터가 초라한 모습을 인정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항상 이긴다는 것이 최고는 아닌 것 같다”며 점차 긍정적으로 바뀌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인 NBA 슈퍼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는 로우지가 좌절했을 때 수차례 문자메시지를 보내 격려했다. 그는 “패배는 아름다운 것이고, 진정한 챔피언이 되기 위해 가끔은 주저앉아봐야 한다”고 따뜻한 말을 전했다. NBA 5회 우승, 올스타 18회 선정 등의 슈퍼스타지만 그도 2013년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등 여러 번 고비를 넘어 왔다. 지고 나서 다시 일어설 줄 알아야 진정한 챔피언이 되는 법이다.

서완석 체육전문기자 wssu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